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10-31 23:53:34
기사수정


▲ 제18회 부산불꽃축제 교통통제 포스터


뉴스부산=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결정을 앞두고 있는 부산시는 오는 11월 4일 개최되는 글로벌 관광도시로서의 면모를 보여줄 「제18회 부산불꽃축제」를 4일 앞둔 30일, 시민 안전을 최우선 목표로 안전사고 제로(zero) 축제를 위한 행정지원에 총력을 다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는 안전관리계획 수립과 안전 심의를 통해 사전점검을 철저히 하고, 유관기관과 합심해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지난 19일 시청 대회의실 안전관리위원회 개최에 이어, 31일 오후 4시 구역별 팀장 대상으로 근무요령 및 안전교육을 실시한다.


행사 개최 전인 11월 2~3일 이틀간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유관기관과 합동 현장점검을 할 계획이다. 행사 당일에는 매시간 구역별 상황점검 및 선제적 조치를 통해 체계적이고 빈틈없이 안전사고에 대응한다.


시는 우선 총 43곳을 중점 관리구역으로 지정해 촘촘한 안전관리에 들어간다. ▲광안리해수욕장 8개 구역, 도시철도 6개 역사, 외부관람지역 9곳, 행사장 주 진입로 16곳, 기타지역 4곳 등 수영구, 남구, 해운대구 전역을 대상으로 한다.


행사장 안전 컨트롤타워인 종합상황실에선 행사장 주변 주요 병목지점 골목길 등 위험지역에 설치된 씨씨티비(CCTV)를 통해 실시간 관람객 운집상황을 파악하고 행사장 주요 진출입로를 16곳으로 세분화해 총량제를 시행한다.


수용인원 초과 구역 발생 시 단계별 인원 통제 및 우회 안내하고 행사장 주요 지점 내 혼잡질서 안내 엘이디(LED) 차량 및 키다리 경찰관을 배치해 혼잡상황 발생 시 실시간 상황을 집중 전파할 계획이다. 응급상황에 대비해 백사장~해변로~ 광남로까지 연결되는 비상통로(4곳)를 확보했고 응급의료부스 운영, 구급차 배치 등 위급상황 발생 즉시 대응할 예정이다.


또한 금련산 등 관람객 주요 운집 지역의 산불감시 및 위험지역 출입을 통제하기 위해 시・구 산불방지대책 상황실도 운영할 계획이다. 323명의 공무원, 산불감시원이 황령산(금련산), 장자산(이기대), 장산, 백산 일원에 배치돼 관람객 안전에 만전을 기할 예정이다.


불꽃축제에는 100만 명 이상의 인파가 몰릴 것을 예상해 시·구 공무원과 소방, 경찰, 유관기관, 사설경호, 자원봉사자 등 6천7백여 명의 안전관리요원이 배치된다.


행사 종료 후에는 관람객들의 쏠림현상 방지 및 질서 있는 퇴장을 위해 해변로 관람객 우선 귀가 이후 백사장 관람객 순으로 귀가할 수 있도록 현장 안내 및 방송, 문자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도시철도 혼잡 역사에 빈 열차를 투입하고 혼잡도가 심각할 시 인파 운집에 의한 사고 우려로 무정차 통과 및 혼잡 단계별 진입 통제를 시행해, 인근 역사 우회 등 분산 귀가를 유도할 예정이다.


원활한 행사 진행을 위해 10월 30일부터 11월 5일까지 교통통제를 실시한다. 광안대교 위 구조물 및 조명, 연화 등 설치 철거를 위해 광안대교 차선별로 부분 통제한다. 행사 당일인 11월 4일에는 광안대교 상층부(남구 방향)를 오후 4시 30분부터, 하층부(해운대 방향)를 오후 7시 30분부터 통제하고, 광안리 행사장 주변도 구간별 통제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안전관리에 총력을 다하여 국제관광도시 부산의 역량 K-Safety를 전 세계에 보여주겠다”라며, “준비된 부산(BUSAN IS READY!)의 꿈이 완성되길 바라면서 안전하고 매력적인 2030세계박람회 개최후보도시의 역량을 입증해 글로벌 관광도시로 대도약하길 기대한다”라고 전했다.


http://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1달, 많이 본 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edc899da2de9315d.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