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11-08 23:57:20
기사수정


▲ 20231108 제7회 세계인문학포럼 개회식(벡스코). 사진=부산시





▲ 석창우 화백. 사진=부산시


뉴스부산='2023 제7회 세계인문학포럼(WHF)'이 13개국 국내외 석학 230여 명과 일반참가자 등 총 3천여 명 이상이 참석한 가운데 8일 개막했다.


오는 10일까지 벡스코 제2전시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행사는 ▲개회식 ▲세계 석학의 기조 및 중주제 강연 ▲분과회의 ▲문화공연 등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세계인문학포럼은 교육부와 부산시가 공동 주최하고,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며, 유네스코가 후원하는 세계적 인문 학술행사다.


인류가 직면하고 있는 과제에 대해 세계 석학들이 인문학적 성과를 공유하고 해결방안을 탐색하는 담론의 장으로서, 2011년에 출범해 10년 이상의 역사를 지속해오고 있다.


개막식에 이어 기조강연은 'The human Powers of Images’라는 주제로 영화학자이자 파리 소르본 누벨 미학 명예교수 자크 오몽(Jacques Aumont)의 강연이 진행된다.


세계 석학의 중주제 강연은 8일~10일까지 3차례로 ▲연세대학교 백영서 교수의 ‘공생의 인문학’ ▲구글 스타트업 캠퍼스 아시아 태평양 총괄 마이크 킴(미국)의 ‘인공지능(AI) 스타트업 기회와 도전’ ▲레스터 대학교 커스틴 말름켸르 교수(영국)의 ‘언어, 번역 그리고 공감’으로 구성된다.


문화공연으로 ▲31회의 분과 세션(224명 참여) ▲석창우 화백, 미디어아트 태싯그룹, 뮤지컬 갈라쇼 등이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이번 행사를 위해 세계인문학포럼 부산지역추진위원회를 구성해 부산만의 특성을 담은 행사를 별도로 기획·마련했다. 부산시 기획 행사로는 ▲부산지역 주제강연(홍익대학교 나건 교수) ▲인문 로드투어(부산 원도심 인문자산 탐방) ▲부산 특별세션('이동과 전환의 부산' 주제, 지역 학자 참여) 등이 예정돼 있다.


특히, 20여 일 남은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투표를 앞두고 인문 로드투어를 통해 원도심 인문자산과 북항 홍보관을 소개해,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열기와 부산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소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인문도시' 부산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길 바라며, 참가자들은 포럼에서 인문학의 열기를 느껴볼 뿐 아니라 행사장 외부 곳곳에 있는 부산의 풍부한 인문자산도 경험해보시고 가시길 바란다”라고 전했다.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1달간, 많이 본 기사더보기
부산 공립 유·초·특수학교 교사 최종 합격자 359명 발표 하윤수 교육감, 부경보건중·고 성인반 졸업식 축하 2024년 부산 출향인사 신년인사회 개최 황희찬, 조규성 선발 복귀...한국, 호주전 선발 명단 발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edc899da2de9315d.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