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11-24 19:02:58
기사수정

뉴스부산=부산시는 24일, 겨울철 한파로 인한 건강 이상과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12월 1일~2024년 2월 29일까지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급작스러운 기온 강화에 따른 건강 이상으로 추위가 직접적인 원인이 돼 인체에 피해를 주는 한랭질환은 미리 예방법과 조치 방법을 숙지하면 예방이 가능하다.


지난 2022-2023절기 질병관리청의 한랭질환 감시체계 운영 결과에 따르면, 총 447명(사망 12명)의 한랭질환자가 신고됐고, 이는 지난 2021-2022절기 대비 49% 증가한 수치다. 


2022-2023절기 부산시에서 신고된 한랭질환자는 12명(사망 0명)으로, 지난 2021-2022절기에 신고된 한랭질환자 8명 대비 50% 증가했다.


올해 한랭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에는 지난 절기 대비 1곳 늘어난 총 35개 의료기관이 참여하며, 이들 기관은 한랭질환 발생현황을 일일 단위로 감시하고 현황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부산시는 감시체계 운영기간 동안 수집한 일일 현황은 질병관리청 누리집을 통해 매일 제공될 예정이라고 밝히고, 24일부터 11월 30일까지는 감시체계 시범운영도 실시한다.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1달, 많이 본 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edc899da2de9315d.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