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11-27 23:27:42
기사수정


▲ 기장군 정관읍행정복지센터에서 진행된 주민간담회에서는 원 장관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시의원, 기장군수, 부산시 관계자 등이 참석해 주민을 대상으로 현재 추진하고 있는 동부산권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질의·답변을 진행했다. 사진=부산시 제공

뉴스부산=부산시와 국토교통부는 27일 오후 3시 기장군 일원의 동부산권 교통 인프라 구축을 위한 현안사업 현장을 점검했다고 이날 밝혔다.


동부산권 주요 현안인 도로 및 도시철도망 건설 사업이 적기에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추진된 이날 현장 점검은 반송터널 건설 현장을 시작으로 노포-정관선(1단계) 현장 방문에 이어 주민 간담회 순으로 진행됐다.


시와 국토부는 동부산권 교통인프라 구축을 위해 우선 반송터널을 조속히 추진하고 센텀2지구 도시첨단산업단지, 오시리아 관광단지 등 증가하는 동부산권 교통수요에 적극 대처한다.


반송터널이 건설되면 부산외부순환도로의 마지막 잔여 구간이 연결되게 되는데, 이를 통해 동·서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다.


기장군 월평리~동해선 좌천역을 잇는 ‘도시철도 노포-정관선(1단계)’을 건설해 광역철도와 연계한 순환교통망 확충으로 광역생활권을 확대할 계획이다.


노포-정관선(1단계) 사업이 추진되면 부산-양산-울산 광역철도와 동해선을 잇는 철도교통네트워크 구축으로 부산 중심지역의 대중교통 접근성이 강화되고 지역 정주여건이 크게 개선된다.


이날 기장군 정관읍행정복지센터에서 진행된 주민간담회에서는 원희룡 장관을 비롯해 지역 국회의원, 시의원, 기장군수, 부산시 관계자 등이 참석해 주민을 대상으로 현재 추진하고 있는 동부산권 주요 현안사업에 대한 질의·답변을 진행했다.


원희룡 국토교통부 장관은 지역주민들의 고충과 지역에 필요한 사업들에 대해 경청하고, “현재 추진 중인 사업들을 당초 계획대로 추진하는 한편, 추가로 필요한 사업들에 대해 적극 검토하겠다”면서,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시 관계자는 “동부산권 교통수요에 적극 대처하고, 순환 형태의 도시철도망 구축으로 동·서 균형발전을 도모할 수 있도록 국토부에 적극적 관심과 지원을 요청하겠다”라고 전했다.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1달, 많이 본 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edc899da2de9315d.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