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부산항 북항 1단계 친수공원, 27일부터 전면 개방(5시~24시) - 시민 이용 위한 편의시설 등 '시와 관계기관 합동 현장 로드체킹' 실시
  • 기사등록 2023-11-27 23:42:05
기사수정


▲ 북항 1단계 공원 전면 개방에 따른 현장확인 위치도=부산시 제공


뉴스부산=부산시는 27일부터 북항 1단계 친수공원이 전면 개방됨에 따라 이날 오전 10시 30분 해수부, 중·동구, 부산항만공사, 부산시설공단 합동으로 현장 로드체킹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부산항 북항 친수공원 조기 전면 개방 및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 기원을 위한 이번 합동 현장 로드체킹은 시민들이 공원 이용에 불편함이 없도록 직접 현장을 둘러보며 시설들을 점검한다.


시에 따르면 부산항 북항 1단계 친수공원은 지난 2008년부터 시행된 부산항 북항 1단계 항만재개발사업의 기반 시설로, 사업시행자인 부산항만공사에서 부산시로 시설이관 절차를 거쳐 오늘(27일) 전면 개방됐다.


전체 공원 19만6천제곱미터(㎡) 중 조성 완료된 14만9천제곱미터(㎡)가 오전 5시~자정까지 시민들에게 전면 개방된다. 경관수로 등 해안선과 접하고 있어 공원 내 이용객들이 도심 한가운데서 바다를 느끼고 휴식할 수 있는, 모두에게 열린 힐링 공간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광회 부산시 도시균형발전실장은 “2027년 준공을 목표로 추진 중인 부산항 북항 1단계 항만재개발사업이 성공적으로 완료돼 북항 일원이 시민들의 친수공간은 물론 원도심의 경제 활성화 및 국제관광문화 거점도시로 도약하는 데 밑거름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1달, 많이 본 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edc899da2de9315d.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