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11-28 02:41:52
기사수정




▲ 하윤수 교육감 동래고 점검 모습. 사진=부산교육청


뉴스부산=부산시교육청은 지난 20일 부산에서도 빈대가 발견됨에 따라, 각급학교의 빈대 발생 예방을 위해 ▲학교 빈대 예방 대책반 구성, 점검 강화, 방제 지원 등 빈대 확산 차단의 총력 대응에 나선다고 27일 밝혔다.


하윤수 교육감은 이날 오전 8시 50분 기숙사를 운영하는 동래고등학교를 찾아가 빈대 발생 우려 지역 점검하고, 빈대 예방 지원을 위한 현장 의견을 수렴했다.


앞서 부산교육청은 지난 8일 각급학교에서 자체적으로 빈대를 점검하고 예방할 수 있도록 ‘빈대정보집’을 배부하고, 빈대 발생 여부를 모니터링하고 있다. 또한 학교 시설에 대한 소독·방역 주기를 단축하고, 빈대 서식 우려가 있는 침구류 등을 세탁·소독하도록 지도했다.


시교육청·각급학교 홈페이지, 다모아앱을 통해 빈대 예방 카드뉴스 게시 및 질병관리청의 최신판 빈대정보집을 시교육청 홈페이지에 탑재하는 등 빈대 예방 관련 홍보에도 힘쓰고 있다.


특히, 부산교육청은 지난 20일 사하구 가정집에서 빈대가 발견되자마자 신속하게 보건 담당자, 장학사들로 합동 점검반을 꾸려 모든 기숙사 운영학교의 빈대 예방 및 관리 상황 점검을 마쳤다.


지난 24일 오전에는 시교육청 부서장 등 간부 공무원, 교육지원청·직속기관·공공도서관 기관장 등이 참석한 긴급 대책회의에서, ‘빈대 예방 및 관리 대책반’을 꾸리고, 기숙사 운영학교 및 각급학교 보건실, 돌봄교실, 숙직실, 통학 차량 등에 대한 점검 등을 강화하기로 했다.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1달, 많이 본 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edc899da2de9315d.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