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3-11-29 23:24:11
기사수정


뉴스부산=부산시가 수영구 망미동에 위치한 망미중앙시장을 전통시장 최초로 '동백플러스 특화거리'로 지정하고, 소상공인과 시민 모두에게 추가 혜택을 제공한다고 29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동백플러스 특화거리'란 동백전 큐알(QR) 결제 시 소상공인(자체할인)과 부산시(추가 캐시백)가 혜택을 추가로 제공하는 '동백플러스 가맹점'이 밀집된 거리를 말한다.


이번 조치로 망미중앙시장 50여 곳의 동백플러스 가맹점에서 동백전 큐알 결제 시, 가맹점별 최소 12%~최대 19%에 해당하는 할인 또는 캐시백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부산 수영구 망미동에 위치한 망미중앙시장은 부산서 최초로 '장보기 배달앱'을 출시한 시장으로, 지난 10월 지정된 온천천카페거리와 송정서프빌리지에 이어 이번 '특화거리' 지정은 세 번째로, 120여 개의 점포 중 50여 개 점포가 동백플러스에 가입돼 있다.


시는 동백플러스 가맹점 확대를 위해 진행 중인 ▲동백플러스 너도나도 이벤트(가맹점주 부담할인액 최대 15만원 포인트로 환급, 동백플러스 추천인 2만원 지급), ▲동백플러스 플러스포인트(P포인트) 행사(가맹점에 주 1만 원 이상 결제 시, 그 다음 주에 5천 원을 동백플러스 전용포인트로 환급)를 연말까지 연장한다.


시는 이번 특화거리와 같은 동백전플러스 가맹점 확대 정책으로 지난 7월말 158곳에서 최근에는 850여 곳으로 가맹점이 증가했다. 향후에도 지역의 특색있는 골목상권과 연계해 동백플러스 특화거리 조성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1달, 많이 본 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edc899da2de9315d.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