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부산교육청, 숨어있던 교육활동 침해 피해 교원 82명 지원 - 교육활동 침해행위 전수 조사 결과 조치...변호사 선임, 형사고발 등 지원
  • 기사등록 2023-12-04 13:24:43
기사수정


▲ 부산광역시교육청은 교육활동 침해행위 피해 교원 전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피해 교원들에 대한 지원을 마쳤다고 4일 밝혔다.

 

뉴스부산=부산광역시교육청(교육감 하윤수)이 교육활동 침해행위 피해 교원 전수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피해 교원들에 대한 지원을 마쳤다고 4일 밝혔다. 교육활동을 침해당하고도 숨어있던 교원들의 현장 적응과 복귀를 돕기 위한 법적 대응, 상담 등 지원에 나섰다.


앞서, 부산교육청은 지난 7월 28일~8월 4일까지 전체 교원을 대상으로 ‘교육활동 침해행위 피해 교원 전수 조사’를 온라인으로 실시했다.


전수 조사는 ▲교육활동 침해행위로 피해를 입었지만 교권보호위원회를 개최하지 않은 경우 ▲교권보호위원회는 개최했지만 추가 지원이 필요한 경우 ▲무고한 아동학대 고소·고발 ▲악성 민원 등 4개 분야로 진행했다.


이 조사에서 유치원 4명, 초등학교 98명, 중학교 40명, 고등학교 20명, 특수학교 5명 등 167명의 교원이 피해 사실을 밝혔다. 이들은 심리상담 지원, 치료비 지원, 법률지원, 행정적 지원 및 제도개선 등 지원을 시교육청에 요청했다.


부산교육청은 167명 중 전수 조사에 참여했지만 지원을 희망하지 않은 76명, 대상자 파악이 어려운 9명을 제외한 교원 82명이 원하는 분야를 지원했다. 심리상담 12명, 치료비 7명, 법적 지원 19명, 기타 지원 44명에 대한 지원을 마쳐, 이들이 교육 현장에 다시 적응할 수 있도록 도왔다.


이 가운데 법적 대응을 위한 변호사 선임 2건, 교육활동을 심각하게 침해한 학부모에 대한 시교육청 차원의 형사고발 3건을 지원했다. 추가로 1건의 형사고발도 준비 중이다. 특히, 시교육청은 82명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며 원활한 현장 적응을 도울 방침이다.


하윤수 부산광역시교육감은 “교육활동을 침해당한 교원을 지원하는 것은 교육청의 의무다”며 “앞으로도 우리 교육청은 안전한 환경 속에서 교육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교사들을 돕는 것은 물론, 교사·학생·학부모 모두가 상호 존중하는 문화 조성을 통해 교육공동체를 회복하는 데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부산교육청은 전수 조사 조치 외에도 9월부터 현재까지 교원힐링센터 법률지원단을 통해 악성 민원 11건 대응, 법률지원 32건, 단위 학교 교권보호위원회 컨설팅 40회, 현장 민원 응대 45건, 기타 전화 컨설팅 279건 등을 지원하며 교육활동 보호에 앞장서고 있다.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1달, 많이 본 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edc899da2de9315d.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