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2-23 17:53:14
기사수정



▲ 지난 21일 하윤수 교육감 부산오륜학교 방문 모습. 부산교육청 제공


뉴스부산=부산시교육청은 부산오륜학교에서 제과제빵 위탁교육과정을 이수한 보호소년 1명이 원적교 졸업장을 받게 됐다고 23일 밝혔다.


그동안 부산 거주 보호소년은 학업을 유지하기 위해 서울·안양·전주·대구의 학적 연계 교과교육 운영 소년원으로 이송을 가야 했다.


특히, 소년법상 10호 보호처분을 받은 보호소년들은 직업훈련 과정을 이수해도 학적이 연계되지 않아 검정고시를 통해 학업을 취득해야만 했다. 소년원에서 1~2년간 생활하기 때문에 원적교 진급에 필요한 출석 일수를 채울 수 없어서다.


부산교육청은 학업 연계를 통한 이들의 안정적인 교정 교육 등을 위해 지난해 6월 부산오륜학교를 대안교육 위탁교육기관으로 지정했으며, 그 결과 소년법상 10호 보호처분을 받은 보호소년들은 전국에서 최초로 고교 학적을 유지할 수 있게 됐다. 이들이 소년원 퇴원 후 원적교 복귀, 대안교육 위탁교육기관 또는 각종학교에서 학업을 이어갈 여건이 마련된 것이다.


시교육청은 지난해 7월부터 12월까지 학업 연계를 위해 제과제빵 위탁교육과정을 시범 운영했고, 이 과정에 지원한 2명의 보호소년 중 3학년 1명이 해당 과정을 이수해 원적교 졸업장을 받을 수 있게 됐다.


이 같은 결실에 힘입어 부산교육청은 올해 제과제빵, 자동화 용접, 헤어디자인 등 3개 직업훈련 과정 모두를 위탁교육과정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하윤수 부산교육감은 지난 21일 부산오륜학교를 방문해 ‘대안교육 위탁교육기관 재지정서’를 전달하며, 학교 밖 청소년의 사회 정착과 자립을 위해 지속·체계적으로 교육활동을 지원할 뜻을 밝혔다.


한편, 부산교육청의 선도적인 소년원 대안교육 위탁교육기관 지정, 소년원 내 위탁교육과정 운영은 타 시도교육청의 문의가 잇따르는 등 전국적으로 주목받고 있다. 교육부는 이를 전국적으로 확산할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포토뉴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edc899da2de9315d.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