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2-29 09:44:39
기사수정

뉴스부산=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시 교육청(교육감 하윤수)과 공동 신청한 교육부 공모사업인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에 2유형(광역지자체)으로 부산 등 6건이 밝혔다.


교육부는 지난해 12월 교육발전특구 추진계획을 발표하고 공모하여 2월 초 1차 시범지역 신청 접수, 대면 심사, 교육발전특구위원회의 지정 검토, 지방시대위원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오늘(28일) 서울청사에서 선정 지역을 발표했다.


'교육발전특구'는 유아부터 초·중등, 대학 교육까지 지역 주민들이 원하는 다양한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여, 지역에서 교육받은 좋은 인재들이 지역에 정주할 수 있는 선순환 생태계 조성을 목적으로 한다.


시는 이번 선정으로 3년간 시 전역을 대상으로 공교육을 강화하여 '아이 키우기 좋고 교육하기 좋은 도시'로 지역 정주 여건을 개선하고, 대한민국의 새로운 성장축으로써 남부권 발전을 견인할 '글로벌 허브도시' 교육환경을 조성할 계획이다.


시는 지난 1월에 아이와 부모가 안심할 수 있는 책임교육 돌봄을 실현하고 교육과 돌봄의 경계 없는 협력으로 누구나 원할 때 책임지고 맡아주는 늘봄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역기관과 손잡아 부산형 통합 늘봄 프로젝트 「온 부산이 온종일 '당신처럼 애지중지'」를 교육부의 '늘봄학교' 전국 도입에 앞서 발표했다.


▲ 부산시와 부산교육청이 공동 신청한 교육부 공모사업 「교육발전특구 1차 시범지역」에 2유형(광역지자체)으로 부산 등 6건이 선정됐다. 시청전경=뉴스부산DB


'당신처럼 애지중지'는 0세부터 초등학교 6학년까지 공공이 온종일 돌보고 교육하는 체계를 구축하고, 교육과 보육 돌봄서비스의 이원화로 인한 기관별 서비스 격차를 해소하기 위한 사업이다.


늘봄학교 확대를 위해 학교 내 가용공간이 부족한 경우, 지역사회 내 가용공간을 발굴하고 학교와 지역방과후돌봄기관(지역아동센터 등)이 연계할 수 있도록 협력할 예정이다.


기관별 서비스 격차를 해소하고자 시행하는 '어린이집 특별활동비 및 현장학습비, 긴급보육 이용료 지원사업'은 보건복지부의 사회보장제도 신설 후, 예산을 확보하여 올 하반기부터 시행한다.


'다자녀교육지원포인트'는 5월 20일부터 동백전 앱을 통하여 신청받을 예정이다.


또한, 시는 4차 산업혁명으로 촉발된 디지털 전환에 따라 공교육에서 교육 정보 기술(에듀테크) 활용 증대 및 질 제고를 위해 '글로컬대학30'에 선정된 부산대, 부산교대와 협력을 추진한다.


교육 현장과 교육 정보 기술(에듀테크) 기업을 연결하여 공교육에 적합한 교육 정보 기술(에듀테크)를 개발하기 위한 실험·실증 연구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부산교대에 에듀테크 소프트랩을 구축한다.


'지자체-대학 협력 기반 지역혁신사업(RIS 사업)'과 연계한 지역산업 수요 연계 직업 교육 실시 및 지역대학과 연계한 교육과정 운영 지원 등으로 공교육 경쟁력을 강화한다.


특히, 시는 '글로벌 허브도시'로 나아가는 국제교육 도시가 되기 위해 '영어하기 편한도시' 정책과 연계한 내·외국인 정주 및 국제교육 환경을 조성하고 세계적 수준의 명문대학을 육성할 계획이다.


부산에 살면 언제 어디서나 누구나 영어를 배울 수 있는 고품질 영어교육을 시민 생애주기에 맞춰 '들락날락 영어랑 놀자'(영유아), 체험형 영어학습 프로그램·시민영어학습지원센터(초·중등), 학부모 영어지도사 양성·영어학습동아리(성인)를 운영한다.


외국교육기관 설립 추진으로 지역의 국제교육 인프라를 구축하고 지역대학을 졸업한 우수한 외국인 인재가 지역에 취업 ·정주할 수 있도록 통합지원시스템을 구축하고 지역 특화형 비자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대학 혁신'에도 박차를 가한다. 부산 공유 성장 대학 체제 개편, 부산형 글로벌 캠퍼스 운영 등 부산형 지산학 협력 모델에 기반한 대학혁신을 통해 전문성과 현장성을 겸비한 청년 인재를 양성하여 기업 유치와 함께 '인재양성-취·창업-지역정주'로 연결하는 선순환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특구 사업의 구체화 및 사업비는 3월부터 교육부와 컨설팅 등을 통해 확정될 예정으로, 시와 교육청은 신청서에 담긴 추진 과제를 올해부터 계획대로 차질 없이 추진 할 수 있도록 추경을 통해 사업예산을 확보할 예정이다.


박형준 시장은 “부산이 글로벌 허브 도시로 도약하기 위해 초·중등·대학 교육의 국제경쟁력 강화가 필수”라며, “교육발전특구를 통해 유아부터 초·중등·대학까지 아우르는 지역 교육 혁신 생태계를 활성화하여 부산발 교육혁신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edc899da2de9315d.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