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3-03 11:13:33
기사수정


▲ 부산교육청 전경. 사진=부산교육청


뉴스부산=부산광역시교육청은 신학기부터 모든 초등학교(304교)에서 전면 시행하는 늘봄학교의 안정적 운영을 지원하기 위해 28일부터 한 달간 늘봄학교 운영 상황 점검에 나선다.


먼저, 부산교육청은 5개 권역별 18명 내외 총 89명 규모로 지원단을 꾸렸다. 부교육감과 국장을 권역별 단장으로 하고, 매일 15교 내외의 학교 현장을 방문해 맞춤형으로 밀착 지원한다.


지원단은 신학기 늘봄학교 프로그램 운영, 학생 안전관리, 인력 지원 상황, 지역 늘봄학교 등 운영 상황 전반을 확인한다. 현장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해결 방안을 모색하는 등 늘봄학교 현장 안착 지원에 나설 예정이다.


하윤수 부산광역시교육감은 “부산에서 태어난 아이는 부산에서 보살피고 교육할 수 있는 교육환경을 마련하고, 학부모 부담을 해소할 수 있도록 부산형 늘봄학교의 성공적 운영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늘봄학교 수요 조사 결과 총 2만 2,278명의 학생이 참여를 희망했고, 부산교육청은 학교 안과 지역 늘봄기관을 통해 이들을 전원 수용하기로 했다.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edc899da2de9315d.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