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3-03 13:01:17
기사수정


▲ 도시철도 서면역 실내정원. 자료사진=뉴스부산포토


뉴스부산=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이하 연구원)은 지난해 다중이용시설 189곳에 대해 실내공기질을 검사한 결과, 186곳(98퍼센트(%))이 유지기준 이내 적합으로 나타나 대부분의 다중이용시설 실내공기질이 양호하다고 밝혔다.


다중이용시설은 불특정 다수의 시민이 이용하는 시설로, 의료기관, 어린이집, 지하역사 등 '중점관리시설'과 대규모점포, 피씨(PC)방, 실내주차장 등 '자율관리시설'로 분류된다. 부산지역에는 총 1천475곳의 다중이용시설이 있다.


검사항목은 실내공기질 유지기준 6개 항목으로 미세먼지(PM-10), 초미세먼지(PM-2.5), 이산화탄소, 폼알데하이드, 총부유세균, 일산화탄소다.


오염도 평균값은 미세먼지 21.7 μg/m3, 초미세먼지 13.8 μg/m3, 이산화탄소 613 ppm, 폼알데하이드 19.7 μg/m3, 총부유세균 250 CFU/m3, 일산화탄소 0.6 ppm으로 조사됐으며 이는 의료기관 등의 가장 엄격한 유지기준의 각각 29퍼센트(%), 39퍼센트(%), 65퍼센트(%), 28퍼센트(%), 31퍼센트(%), 9퍼센트(%)에 해당되는 값이다.


실내공기질 유지기준을 초과한 시설은 의료기관 1곳, 어린이집 2곳 등 총 3곳이며, 부적합항목은 폼알데하이드, 총부유세균이었다. 이곳들은 공기질 개선 완료 후 재검사한 결과, 모두 적합으로 나타났다.


다중이용시설의 실내공기질을 적정 관리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환기가 중요하다. 환기는 하루에 2~3차례 이상 실시하고, 황사경보나 미세먼지 주의보 등 대기 중 미세먼지 농도가 높을 때는 자연 환기보다 기계식 환기설비 가동 및 공기청정기 사용이 권장된다. 또한 실내 건축자재 교체 시에는 폼알데하이드 농도가 급증할 수 있으므로 환기가 잘 되는 여름에 주로 교체하며, 친환경자재를 사용하는 것이 중요하다.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근 1달, 많이 본 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site-verification: googleedc899da2de9315d.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