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4-06-15 00:46:59
기사수정


▲ 뉴스부산포토=부산도시철도 1호선과 연결된 부산시청 출입구의 계단을 한 시민이 오르고 있다. 2024.6.5.


뉴스부산=부산시는 14일 오후 2시 버스운송사업조합 회의실에서 부산 소재 운수사 대표자 대책 회의를 열고, 버스 승객의 안전과 생명을 위협하는 버스 운수종사자의 음주 운행을 원천 차단하기 위해 '음주 운행 근절 대책'을 발표했다.


최근 부산시에 소재 시내버스 업체 운수종사자가 음주 운행을 하던 중 승객의 제보로 경찰에 적발돼 크게 물의를 빚는 등 바 있다.


시에 따르면 이번 '음주 운행 근절 대책'은 △시-버스조합 정기 합동 점검, 이상 음주 수치 관리자 문자 통보 시스템 도입, 안면인식 음주측정기 도입, 음주측정기 센서 정기구독, 운수사 대표 대책회의, 운수종사자 교육강화, 음주 운행 사고 발생 시 필수 조치 사항 마련, 행정처분 강화, 음주 기준 강화 법령 개정 등 크게 9개의 내용으로 구성됐다.


시-버스조합 합동 점검을 매년 정기적으로 시행하고, 필요시 수시로 점검해 시가 업체의 음주 운행 관리 실태를 직접 챙기고, 위법한 사례를 적발하면 엄중히 처벌할 방침이다.


현재 버스 운수종사자의 음주 여부 판단 기준인 0.02퍼센트(%)를 초과하는 수치가 음주측정기에 기록되면 곧바로 관리자에게 알림 문자를 보내 관리자가 실시간으로 인지할 수 있게 함으로써, 음주 운행의 가능성을 차단한다.


특히, 인공지능(AI) 안면인식 기술이 탑재된 음주측정기를 도입해 대리 측정도 원천적으로 차단한다. 장기적으로는 차량 제작사와 협의해 차량 자체에 운수종사자의 본인 확인 및 음주 측정 기능을 탑재시켜, 음주 상태를 확인해야만 시동이 걸리도록 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음주측정기 센서를 교체 주기에 따라 정기 구독하게 하고, 운수사 대표, 운수 종사자에게 음주 운행의 위험성과 사고 발생 시 강력한 처벌 방침 등을 교육한다. 또한 음주 운행과 관련한 필수 조치 사항을 마련, 각 운수사에 배포해 이를 준수하도록 하고 음주 운행 사고 발생 시 행정처분을 대폭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이뿐 아니라 음주 기준을 0.01퍼센트(%)로 강화하고 이를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에 명시하도록 법령 개정을 건의할 계획이다.


이봉걸 시 버스운영과장은 “인공지능(AI) 등 최신 기술을 활용해 관리의 사각을 없애고, 공공의 관리·감독도 더욱 강화하는 한편 사고 발생 시 무관용의 원칙으로 최대 수위 처벌 등 음주 운행을 뿌리 뽑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집에 들어가면 그 집에 평화를 빈다고 인사하여라
  •  기사 이미지 홍명보 대표팀 감독 선임 승인 ... 이사회 23명 중 21명 찬성
  •  기사 이미지 뉴스부산포토 = 장림 부네치아 (장림포구)
최근 15일, 많이 본 기사더보기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