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7-03-19 10:53:54
  • 수정 2017-03-29 20:38:29
기사수정





올 초 아내가 지인으로부터 유기농 여러 가지 채소와 배추 몇 포기를 얻어 왔다.

그럴 때마다 시내 인근 자택에 직접 텃밭을 일궈 알토란 생산물을 선뜻 나눠주는 아내 지인의 후덕함에 매번 고마움을 느낀다.

덕분에 정성과 화학비료가 첨가되지 않는 자연의 수확물을 맛보는 호사스러움도 만끽한다.


아내는 우선 싱싱한 배추를 씻어 김치를 담그고 남은 배추를 식탁에 올렸다.

입 안 가득 퍼지는 담백하고 상쾌한 맛과 기운.

생으로 쌈도 싸 먹고 남은 밑둥치 주변은 버리기 아까워 물에 담아 두었다.

관상용으로 속이 노란 배추가 자라는 것을 볼 요량이었다.


시간이 지나자 쉽게 물러터지는 배추와는 달리 하나둘 꽃봉오리가 맺더니, 여기저기 노란 배추꽃이 피기 시작했다.

아름답고 화사한 자태는 물론 은은하게 퍼지는 향기에 놀랐다.


문득 어떤 종에 속한 것인지 궁금해졌다.

분류를 살펴보니 속씨식물문 - 쌍떡잎식물강 - 양귀비목 - 십자화과로 나타났다.

그러고 보니 꽃 핀 형태가 열십자 모양을 띠고 있었다.


'배추는 버릴 것이 하나도 없다'는 이야길 들은 적이 있다.

백프로 동의하고 실감하는 말이다.


국내외로 여러 가지가 어수선한 지금, 배추꽃의 자태와 향기가 주는 의미를 새겨본다.




▲ 수영넷/ 배추꽃의 자태와 향기



▲ 수영넷/ 배추꽃의 자태와 향기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17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1/1
부산시, 오는 28일 '善(선)결제 관광상품 설명회' 개최 2021년 부산청년주간 비대면 행사(10월 1일~4일, 게더타운) 부산국제록페스티벌(10월 2일 삼락생태공원) 최종 라인업 공개 뉴스부산art=보름달처럼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대구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