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07-05 01:48:01
기사수정

▲ [뉴스부산]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간 7월 4일 오후, 나무 둥치의 담쟁이 잎사귀가 초록 연두를 띠며 자태를 뽐내고 있다. 두터운 나무껍질 위로 뻗어가고 있는 어린잎들이 조화롭다.


▲ [뉴스부산]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간 7월 4일 오후 부산 남구 대학로 길 가로수 담쟁이덩굴.






어때요



요 며칠 전국을 긴장 속에 빠뜨렸던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이 동해상으로 빠져나간 4일 오후,

모처럼 파란 하늘과 맑은 공기를 선보인 부산 남구 대학로 길.


연륜 쌓인 나무둥치를 감고 담쟁이덩굴 잎사귀가 초록·연두를 띠며 자태를 뽐내고 있다.

두터운 나무껍질을 발판삼아, 위로 활착하는 어린잎들이 경이롭다.


우두커니 바라보는 나에게, 잎들이 말을 건다.


“자연이 건네주는 상생과 조화! 어때요?”



강경호(뉴스부산 대표)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정담은담자탕 강성자라인댄스
킹크로프-캘리그라피
강경호 이야기=또르르 계단을 올랐던 3층 부산시 전통시장 우수상품 특별전시회(11.20.~12.18.)
@블랙마리오-최철주-뉴스부산배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