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10-03 21:11:16
기사수정







☞ 나에게 왔다



문자다.

선생님이 보내셨다.


문태준 시인의 "돌과 포도나무", 단번에 읽어 내려갔다.




돌과 포도나무



옆에서 포도나무 넝쿨이 뻗고 있다

돌 위로 포도나무 넝쿨 그림자가 내리고 있다

내리는 공간이 보슬비 내리는 때처럼 가볍다

나는 너에게서 온 여름 편지를 읽는다

포도나무 잎사귀처럼 크고 푸른 귀를 달고 눕고 싶다

이런 얇고 움직이는 그림자라면 얻어 좋으리


오후에는 돌 위가 좀 더 길게 젖었다

포도나무 잎사귀처럼 너는 내 속에서 자란다.


-문태준 -




조간지에 실린,

모처럼 '마음에 드는 시'를 읽었다고 하신다.


그리고는 최근 영입 멤버와 코너 개설을 격려해 주셨다.


......



나와 세상을 이어주는 직사각의 모바일은


10월 오늘,

"돌과 포도나무"를 싣고 나에게 왔다.



- 강경호(뉴스부산 대표)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228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강경호 업무제휴
신축년 새해
[인사] 부산시 6급 이하 공무원 972명 (2021. 1. 27.자) 부산교육청, 2020년 학교폭력 실태조사 결과 발표 (1.21.) 학교폭력 실태조사 분석 결과 .. 부산교육청, 향후 추진 계획 부산시,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위원회 발족 (1.21.) 문 대통령, 외교부·문체부·중기부 ... 3개 부처 개각 (1.20.) 민원서식 큰 글자.. 3월부터 주민등록표 열람 등 5종 첫 적용 부산교육청, 우수사례 선정된 '인공지능 교육정책' 발표(1.21.)
강성자라인댄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