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8-10-03 21:11:16
기사수정







☞ 나에게 왔다



문자다.

선생님이 보내셨다.


문태준 시인의 "돌과 포도나무", 단번에 읽어 내려갔다.




돌과 포도나무



옆에서 포도나무 넝쿨이 뻗고 있다

돌 위로 포도나무 넝쿨 그림자가 내리고 있다

내리는 공간이 보슬비 내리는 때처럼 가볍다

나는 너에게서 온 여름 편지를 읽는다

포도나무 잎사귀처럼 크고 푸른 귀를 달고 눕고 싶다

이런 얇고 움직이는 그림자라면 얻어 좋으리


오후에는 돌 위가 좀 더 길게 젖었다

포도나무 잎사귀처럼 너는 내 속에서 자란다.


-문태준 -




조간지에 실린,

모처럼 '마음에 드는 시'를 읽었다고 하신다.


그리고는 최근 영입 멤버와 코너 개설을 격려해 주셨다.


......



나와 세상을 이어주는 직사각의 모바일은


10월 오늘,

"돌과 포도나무"를 싣고 나에게 왔다.



- 강경호(뉴스부산 대표)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2289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1/1
부산시, 오는 28일 '善(선)결제 관광상품 설명회' 개최 2021년 부산청년주간 비대면 행사(10월 1일~4일, 게더타운) 부산국제록페스티벌(10월 2일 삼락생태공원) 최종 라인업 공개 뉴스부산art=보름달처럼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대구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