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4-27 23:26:55
  • 수정 2019-04-27 23:28:15
기사수정

▲ [뉴스부산] 서구 중심의 세계문학관에서 벗어나 비서구의 문학을 소개하고 세계문학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기 위한 ‘2019 아시아‧아프리카‧라틴아메리카(AALA) 문학포럼’이 26일과 27일 부경대와 백년어서원, 한성1918에서 개최됐다.



[뉴스부산] 서구 중심의 세계문학관에서 벗어나 비서구의 문학을 소개하고 세계문학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기 위한 ‘2019 아시아‧아프리카‧라틴아메리카(AALA) 문학포럼’이 4월 26일과 27일, 부경대와 백년어서원, 한성1918에서 개최됐다.


행사 첫 날인 지난 26일, 부경대학교 미래관에서 열린 이날 행사는 ‘유럽중심주의를 넘어서-세 대륙의 목소리’를 주제로 '아프리카의 목소리', '아시아의 목소리', '라틴아메리카의 목소리' 등 3개 세션으로 진행됐다.



▲ [뉴스부산] 부경대학교 미래관에서 열린 ‘2019 아시아‧아프리카‧라틴아메리카(AALA) 문학포럼’ 첫 날인 지난 26일,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준 밤 허치슨 시인은 “사라질 위기에 처한 아프리카어를 부활시키는 것은 정의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이날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준 밤 허치슨 시인은 “사라질 위기에 처한 아프리카어를 부활시키는 것은 정의의 문제”라고 주장했다.


준 밤 허치슨 시인은 ‘남아프리카의 토착어와 문학 : 쾌쾌고왑(Khoekhoegowab)의 사례’ 발표를 통해 “부시맨 언어와 함께 코이산어에 속한 언어 쾌쾌고왑은 300년 식민지배를 거치며 나미비아에 겨우 살아남았다”면서, “쾌쾌고왑의 복원은 느리고 어려운 일이지만 정의회복에 반드시 필요한 일이다”고 밝혔다.


그는 “원하는 것을 순수하게 표현할 수 있는 수단이 없다는 것은 큰 문제”라면서, “쾌쾌고왑을 가르치고 문학작품을 완성하는 것, 문학과 학술작품을 번역하는 일이 지속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날 준 밤 허치슨 시인을 비롯, 카메룬의 프란시스 니암조(소설가), 인도 마카란드 파란자페(시인), 일본 사키야마 다미(소설가), 타이완 샤만 란보안(소설가), 콜롬비아 미겔 로차 비바스(시인‧소설가), 쿠바 뻬드로 빠블로 로드리게스 로뻬스(평론가) 등 7개국에서 온 7명의 문학가들이 우리에게 낯선 문학세계를 선보이고 국내 문학가들과 토론을 펼쳤다.




▲ [뉴스부산] ‘2019 아시아‧아프리카‧라틴아메리카(AALA) 문학포럼’이 열린 지난 26일, 부경대학교 미래관에서 ▲경희대 고인환 교수, ▲한겨레신문사 최재봉 선임기자, ▲동의대 하상일 교수, ▲연세대 김준환 교수, ▲제주대 김동윤 교수, ▲고려대 조혜진 교수,▲ 백년어서원 김수우 대표가 토론자로 나섰다.



토론자로는 경희대 고인환 교수, 한겨레신문사 최재봉 선임기자, 동의대 하상일 교수, 연세대 김준환 교수, 제주대 김동윤 교수, 고려대 조혜진 교수, 백년어서원 김수우 대표가 참여했다.


둘째 날인 27일 오전에는 백년어서원에서 ‘바다와 섬 그리고 오키나와 문학’을 주제로 사키야마 다미 소설가와의 대화 행사가 열리고, 오후에는 한성1918에서 ‘비서구문학, 상상력의 새로운 연대를 꿈꾸다’를 주제로 '선주민문학의 세계성'과 '탈유럽의 세계문학' 등 2개 세션이 진행됐다.


뉴스부산 www.newsbusan.com





[덧붙이는 글]
‘2019 아시아‧아프리카‧라틴아메리카(AALA) 문학포럼’ ☞ 서구 중심의 세계문학관에서 벗어나 비서구의 문학을 소개하고 세계문학의 새로운 비전을 제시하기 위한 포럼으로 4월 26일과 27일 양일간 부경대학교, 백년어서원, 한성1918에서 개최됐다. ▶ 포럼은 지구적세계문학연구소가 주최하고, 부경대, 백년어서원, 부산 아시아 아프리카 라틴아메리카 문학연구소, 경희대 범아프리카문화연구센터, 오키나와문학연구회가 주관했다. - 뉴스부산 www.newsbusan.com -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31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유재희 객원기자 유재희 객원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뉴스부산은 '당신의 이야기'를 담습니다" 일상에서 특별함까지, "당신이 지켜보는 세상"을 알려주십시오. This is newsbusan.com, an internet newspaper. NewsBusan, contains your story. Because your story is news. From your daily life to anything special, let me know the world you watch. We will put our article in the right perspective of newsbusan. 업무제휴 newsbusancom@daum.net "

로마나 시선두기
뉴스부산ART
청조466호 3월호
업무제휴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