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8-21 01:23:49
기사수정

▲ [강범호 포토] 산청=산청읍 시외버스 터미널 부근 민가의 담장에 석류가 주렁주렁 달린 석류나무가 보인다. (2019. 8. 20. 낮 12:22)



▲ [뉴스부산=산청] 처서(處暑)를 사흘 앞둔 8월 20일 낮 12시경, 산청읍 시외버스 터미널 부근 민가 담장의 석류나무에 주렁주렁 매달린 석류들이 붉은색을 띠며 더위를 나고 있다.



[뉴스부산=산청] 처서(處暑)를 사흘 앞둔 8월 20일 낮 12시경, 산청읍 시외버스 터미널 부근 민가 담장의 석류나무에 주렁주렁 매달린 석류들이 붉은색을 띠며 더위를 나고 있다.


새콤달콤한 과즙이 침샘을 자극하는 석류는 지난 5~6월 홍색의 꽃을 피우고, 이제 저절로 껍질이 벌어지며 무르익을 9~10월을 기다리고 있다. 껍질은 말려서 약으로 쓴다.



▲ [뉴스부산포토] 꽃, 산청 강범호, 2019년 8월 20일 낮 12시 28분


▲ [강범호 포토] 산청=산청읍 시외버스 터미널 부근 민가 벽화. (2019. 8. 20. 낮 12:22)



산청읍 시외버스 터미널 부근 민가의 담장 벽화. 한적한 시골 여름의 풍경이 전해진다.



강범호 통신원 beomhokang@gmail.com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감자탕=1러시아총영사축사
@블랙마리오-최철주-뉴스부산배너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