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9-22 03:04:40
기사수정







뉴스부산초대석 : 詩書畵三節家, 文破 金炯哲




가을로 자랐네 양파속(六莖) 알갱이여!



가을이 자랐네 파란 하늘가로
햇살이 물기를 보담어 새털 구름으로 훍모래를 흘끼는다


그 옛적 양지볕가 샛강 둔덕으로
논밭장이 아버지의 숨은 삶엔
봄놀의 지겟길로 텃밭 이랑으론
청홍의 고추씨 열매는
秋分 몫으로야 다 맺어놓고


양철대문으로 풍경 우는속 하얀 옷고름에
마당비 쓸든 내 어머니의
검은 어여머리엔 고추잠자리
곱다시로 고운 자태여!

이제사는 다시는 가고없는 귀뚜리
絶音(절음)에 가을밤 깊어가든
댓잎 스슥임도 떠오를 때면


그리움도 소담스러이 한 아름의
대광주리엔
갈색 껍질에 물기를 머금고
시린세월을 원통의 인경(鱗莖)
뿌리씨알 채소로 흙 골(骨) 을
담아온
여섯(六) 건박질의 양파솎 알갱이에 녹립하고 속빈 잎사귀가


별똥별도 솥아붓는 풍찬 한로
이고선 초가 처마께의 고드름도살겨내든 참새 짹짹 파닥임속
등촉아래 양파즙 한 모금에
대추주악에 곶감시례도 한입 두입
입안 여물드면


내집 마당께로 시린세월 옹기종기 모다워서 상강날이 올때쯤이면 한 발자국 시린
세월을 던졌는데


아하! 내 가슴에 님의 따스함을
안추름에 고이 싸서는
온돌로나 냉돌로나 한참을
간직했으면 하겠내



2019. 9. 10 .


문파 김형철 Kimhchy@daum.net





시작노트 .....................................

양파즙을 음미하며 여섯겹(六骨)의 속알갱이로 겹쌓인 鱗莖(인경)의 양파를 빗대어 보다.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387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문파 김형철 문파 김형철의 다른 기사 보기
  • ■ 문파 김형철 (文破 金炯哲) ☞ 詩書畵三節家이자 수필가· 시 낭송가 / 국제 6개국, 국내 12개협회 초대작가 / 한·중흑룡강민족출판사 시서교류 / 국회, 환경부, 통일부, 보훈처 삼절 작품상 / 3.1절100주년, 8.15광복절, 대한민국명인미술대전추진위원 / 사)한국미협문인화분과 위원 / 2018평창동계올림픽운영세계미술위원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뉴스부산ART
박진우 한의사의 건강이야기
만평(황색)
우리회사우리대표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