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09-24 23:58:21
기사수정




부산시립박물관은 오는 10월 1일, ‘땅 속에서 찾아낸 부산역사의 재발견’이라는 주제로 박물관 대강당에서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제40회 부산 시민의 날(10월 5일)’을 맞아 진행되는 이번 학술심포지엄은, 6명의 전문가가 나서 부산지역에서 최근 발굴된 유적의 연구 성과를 소개하고 각 분야 전문가와 시민들이 함께 부산의 역사를 새롭게 조명하는 자리가 될 예정이다.


▶ 정의도 한국문물연구원장 : ‘신석기시대 최대의 공동묘지-가덕도 장항유적-’을 주제로 가덕도 장항유적의 발굴조사를 토대도 지금까지 잘 알려져 있지 않았던 신석기시대의 매장방식과 출토 인골의 유전학적 특징에 대해 알아보는 시간을 가진다.


▶이수홍 울산문화재연구원 실장 : ‘부산지역 청동기시대 무덤 문화 검토’를 주제로 발표한다. 최근 온천2구역 주택재개발부지에서 확인된 청동기시대 고인돌 유적의 발굴조사를 계기로 그동안 주목받지 못하였던 부산지역 청동기시대 무덤문화의 특징을 소개한다.


▶이해수 동아세아문화재연구원 과장 : ‘삼국시대 주거지 출토 고분토기의 의미-부산 두구동취락 출토유물을 중심으로’의 주제발표를 통해, 부산지역 삼국시대의 최대급 생활유적인 금정구 두구동취락 유적의 토기를 중심으로 같은 시기 생활유적인 기장 가동유적 등과 고분유적인 복천동고분군에서 출토된 토기를 상호 비교·검토하여 부산의 두구동취락 유적의 성격을 알아본다.


▶카타야마 마비 도쿄예술대학 교수 : '유물로 본 초량왜관 내 일본인의 생활 모습-초량왜관 선창부지 유적’을 주제로 2018년 부산 중구 동광동의 공사현장에서 발견된 초량왜관 관련 400여 점의 출토 유물의 분석을 통해, 조선시대 초량왜관 내 일본인들의 생활 모습에 대하여 발표한다.


▶안해성 부산박물관 학예연구사 : ‘부산 금정산성 망루 복원의 재검토-제1건물지 발굴조사 내용을 중심으로’를 주제로 이야기한다. 지난 2016년 금정산성 학생수련원 서쪽 제1건물지의 발굴조사 결과를 통해 금정산성 건물지들이 1970년대 대부분 망루로 복원된 것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고, 제1건물지와 복원된 망루들의 용도와 기능을 재검토해 보고자 한다.


▶김주호 부경문물연구원 부장 : ‘사라진 염전의 재발견-명지도 염전 유적’에 대한 주제로 발표한다. 국내 최초 조선시대 염전으로 확인된 명지도 염전 유적의 발굴조사 성과를 소개하고, 관련 지도 및 문헌을 통하여 조선후기 영남 최대 소금 생산지인 명지도 염전의 구조와 한국의 전통소금인 자염의 제조과정 등을 소개한다.


이들 6명의 주제 발표가 끝나면, 심봉근 전 동아대총장의 진행으로 이들 발표자들과 시민들이 함께 참여하는 토론할 예정이다.


박물관 관계자는 “부산지역에서 확인된 중요한 유적의 발굴조사 성과와 역사적 의의를 알리고, 토론하는 기회를 마련하기 위한 이번 학술심포지엄을 기획했다"면서 "그동안 땅 속에 숨겨져 있었던 새로운 부산의 역사와 만나는 시간을 가져보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뉴스부산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389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유재희 기자 유재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뉴스부산은 '당신의 이야기'를 담습니다" 일상에서 특별함까지, "당신이 지켜보는 세상"을 알려주십시오. This is newsbusan.com, an internet newspaper. NewsBusan, contains your story. Because your story is news. From your daily life to anything special, let me know the world you watch. We will put our article in the right perspective of newsbusan. 업무제휴 newsbusancom@daum.net "

뉴스부산ART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