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1-30 01:09:49
기사수정

▲ [뉴스부산] 강경호 기자=부산국제어린이미술대전(BICAC2019) 수상작 34점이 전시된 첫 날, 이번 대회 입선을 수상한 김단비 어린이가 자신의 작품 을 들고 포토존이 마련된 한새갤러리 전시장에서 부모님, 할아버지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부산] 부산국제어린이미술대전(BICAC2019) 수상작 34점을 전시하는 첫 날인 29일 오후, 이번 대회 입선을 수상한 김단비 어린이 가족이 전시장을 찾았다. 작품이 전시되고 있는 부산교육대학교 한새갤러리와는 제법 먼 거리의 포항이라 뜻밖이었다.



▲ [뉴스부산] 부산국제어린이미술대전(BICAC2019) 입선작, 김단비 어린이와 `미래의 동화속 수중도시`



부모님 할아버지와 함께 전시장을 방문한 김단비 어린이는 도착하자마자, 자신의 작품을 찾았다.


"미래에는 바다 속에서도 양탄자를 탈 수 있겠죠"


'미래의 동화속 수중도시'를 주제로 표현한 작품은 알라딘 영화를 너무 재미있게 보고 그렸다는 예술꿈나무 단비 양은 "미래에는 바다 속에서도 양탄자를 탈 수 있을 것 같은 상상을 해 보았어요"라며, "세계 여러친구들과 같이 바다속 궁전도시를 탐험하며 재미있게 노는 모습을 그렸어요"라고 대답했다.


어머니 손정희(포항) 씨는 "아이가 그림을 좋아해서 공모전을 검색하다가 출품을 결심하게 되었는데, 사실 대회 취지라든지 여러 가지 정보를 기준으로 공모하게 된다"면서 "입상이 되어 기뻤고, 전시장에 걸린 작품도 보고싶어해서 이렇게 아버님을 모시고 가족이 오게 되었다"고 말했다.


단비 양에게 "단비 양이 마음으로 고른 1등 작품을 알려 달라"고 말하자, 한 작품을 가리켰다. 어떤 점이 마음에 드느냐고도 슬쩍 물어보았다.


"잘 그렸어요!"





전시 마감 오후 5시가 가까워지는 시간, 기념 촬영을 마치고 전시장을 나서며 손 씨는 "다행히 아이에게 좋은 경험을 준 것 같아 기쁘고, 막상 전시장에 와 둘러보니 아이들 수준이 높은 것 같아 단비도 열심히 그림을 그릴 것 같다"며 "고맙습니다"라고 BICAC2019에 격려 인사를 남겼다.


일면식도 없던 단비 양 가족과 만남, 오늘처럼 이런 창작과 예술을 생각해 본다.




강경호 기자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419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강경호 업무제휴
신축년 새해
제13기 부산광역시 시민감사관, 30명 공개모집 (마감 1.21.) 미술치료의 이론과 실제 (그림을 통한 마음과의 대화) 겨울철 실내기온, 20℃ 유지 → "1인당 76.7kg 온실가스 감소" 부산기초학력지원센터 아이컨택, 부산미래교육원 교원 연수 부산교육청 .. 2021년 학교 현장 지원 기본계획 수립, 시행
강성자라인댄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