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1-02 18:42:20
기사수정





​■ 강경호 이야기




"새해, 기분 좋은 서비스센터"



폰 충전 후 전원을 켰다.


그런데 화면이 먹통이다. 다시 켜고 누르기를 여러 번. 이거 참, 새해 초 연락 올 곳도 많고 많은 자료가 폰에 있는데...


어디로 가지? 서비스센터를 찾나, 그냥 이참에 최신 폰으로 바꾸나.

서둘러 인근 서비스센터를 찾았다. 터치스크린을 몇 번 누르고, 이내 차례가 되었다. 상황 설명하니 점검에 10여 분 걸린단다. 매장에 비치된 신문을 잠시 보고있노라니 금방 호출이다.


"설정상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보이는데, 액정은 문제없습니다."

게다가 수리점검도 무료란다. 일시에 막막함과 답답함이 풀리는 느낌이다.

늘 당연한 것으로 여기는 지금의 건강한 자신의 모습이 그렇고, 부모님의 사랑이 그렇고, 주변의 감사함이 그렇다.

손안의 작은 모바일이 주는 정보와 소통, 그리고 편리함과 고마움을 새삼 느끼게 되는 오늘.

서비스센터 담당자의 친절에 감사함을 전한다.



강경호(뉴스부산 대표)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437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강경호 업무제휴
신축년 새해
제13기 부산광역시 시민감사관, 30명 공개모집 (마감 1.21.) 미술치료의 이론과 실제 (그림을 통한 마음과의 대화) 겨울철 실내기온, 20℃ 유지 → "1인당 76.7kg 온실가스 감소" 부산기초학력지원센터 아이컨택, 부산미래교육원 교원 연수 부산교육청 .. 2021년 학교 현장 지원 기본계획 수립, 시행
강성자라인댄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