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1-15 23:15:44
기사수정

▲ Artist by Gyeongho Kang






뉴스부산초대석



우리가 사랑해야 하는 까닭



우리가
우리의 미움 이기고
서로 사랑해야 하는 까닭은
아직도
우리에게
아름다운 꽃 피울
희망의 싹이 남은 이유다


세상 저 언저리로 부터
불어 오는
분노의 바람이나
혹은
지독히 쓸쓸한 것들이
우리를 갈라 놓고
시련에 들게 하며
눈서리 내리는
겨울 찬 바람과 같이
휘 몰아 친다 해도


끝내
사랑으로 꽃이 피는
새 봄을
기다려야 한다
서로 꽃이 되는
희망의 씨앗 하나로



2020. 1.



안병근(시인) bka2020@naver.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444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시인 안병근 시인 안병근의 다른 기사 보기
  • ■ 안병근 시인 ☞ 1957년 부산 출생, 성균관대학교 졸업, 2014년 부산가톨릭문예대전 우수상 수상, 2017년 부산가톨릭문학 신인문학상 수상, 2017년 등단, 시집 '꽃밭'(2017) '풀씨의 땅'(2020) 출간. bka2020@naver.com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만평
최철주강경호Kpop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