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2-13 22:58:49
기사수정



[뉴스부산]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제21대 국회의원선거를 60일 앞둔 2월 15일부터 선거일까지 지방자치단체장은 정당이 개최하는 정견·정책발표회 등 정치행사에 참석하거나 선거대책기구 등을 방문하는 행위가 제한되고, 정당과 후보자는 그 명의로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를 할 수 없다고 13일 밝혔다.


☞ 지방자치단체장의 정치행사 참석 및 선거대책기구 등 방문 제한


지방자치단체장은 정당의 정강·정책과 주의·주장을 선거구민 대상으로 홍보·선전하는 행위, 정당이 개최하는 시국강연회, 정견·정책발표회, 당원연수·단합대회 등 일체의 정치행사에 참석하는 행위, 선거대책기구, 선거사무소, 선거연락소를 방문하는 행위가 제한된다.


다만, 창당·합당·개편대회 및 후보자선출대회에 참석하거나 당원으로서 당원만을 대상으로 개최하는 정당의 공개행사에 의례적으로 방문하는 것은 가능하다.


지방자치단체장 등의 행사 개최·후원 제한


지방자치단체장과 소속 공무원은 교양강좌, 사업설명회, 공청회, 직능단체모임, 체육대회, 경로행사, 민원상담 기타 각종 행사를 개최하거나 후원할 수 없다.


다만, 법령에 의하여 행사를 개최·후원하는 행위, 특정일·특정시기가 아니면 그 목적을 달성할 수 없는 행사, 천재·지변 기타 재해의 구호·복구를 위한 행위, 유상으로 실시하는 교양강좌나 주민자치센터가 개최하는 교양강좌를 후원하는 행위, 집단민원 또는 긴급한 민원을 해결하기 위한 행위 등은 가능하다.


정당·후보자 명의의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 금지


누구든지 2월 15일부터 선거일까지 “여기는 ○○당 정책연구소입니다”, “△△△후보 사무실입니다” 등 정당이나 후보자(입후보예정자 포함)의 명의를 밝혀 선거에 관한 여론조사를 할 수 없다. 이는 정당이나 후보자가 여론조사를 빌미로 인지도를 높이려는 것을 방지하기 위한 목적이다. 


다만, 정당이 당내경선 여론조사를 하거나 정당이나 후보자로부터 의뢰받은 여론조사기관이 의뢰자를 밝히지 않고 자신의 명의로 여론조사를 하는 것은 선거운동에 이르지 않는 한 가능하다. 


공무원의 선거관여행위 금지 안내


중앙선관위는「공무원의 선거관여 행위 금지 안내」책자를 제작하여 중앙 부처 및 지방자치단체에 배부하면서 중앙 부처 소속 공무원과 산하기관을 대상으로 공무원의 선거관여 행위 금지에 대한 교육을 강화하여 줄 것을 당부하였다. 


중앙선관위는 공무원의 선거관여 행위에 대해서는 엄중하게 대처할 방침이며, 공직선거법에서는 시기별로 제한·금지하는 행위를 규정하고 있으므로 법을 몰라 불이익을 받는 사례가 없도록 관련 규정을 사전에 문의하는 등 각별히 유의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선거 관련 문의는 전국 어디서나 1390번, 또는 선거법규포털(http://law.nec.go.kr) 등을 통해 안내 받을 수 있다.


뉴스부산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463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강경호 기자 강경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KBS내마음의시, BICAC운영위원장, 뉴스부산닷컴대표.
    "뉴스부산닷컴은 '당신의 이야기'를 담습니다" This is newsbusan.com, an internet newspaper. NewsBusan, contains your story. Because your story is news.
    일상에서 특별함까지, "당신이 지켜보는 세상"을 알려주십시오. From your daily life to anything special, let me know the world you watch. We will put our article in the right perspective of newsbusan.

로마나 시선두기
청조466호 3월호
업무제휴
강성자라인댄스, Marry You Reggae Linedance COUNT 뉴스부산만평<167> 21대 국회의원 후보 등록마감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