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5-21 23:35:09
기사수정

▲ [뉴스부산] 부산시는 `도시철도 하단∼녹산선`이 5월 21일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최종 회의에서 예비타당성조사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고 21일 밝혔다. 사진=부산시(하단~녹산선 조감도)



[뉴스부산]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지난 2018년 5월부터 2년간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의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친 '도시철도 하단∼녹산선'이 오늘(21일) 기획재정부 재정사업평가위원회 최종 회의에서 예비타당성조사의 문턱을 넘지 못했다고 이날 밝혔다.

 
‘도시철도 하단~녹산선’은 도시철도 1호선 하단역에서 명지를 지나 녹산공단까지 총연장 14.4km의 경량전철로 총사업비가 1조 754억 원(국비 6,시비 4)이 투입되는 사업이다. 


관련기사(2018-04-04)

.'도시철도 하단~녹산선 건설사업' 예비타당성조사 사업 선정

.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1672


지난해 11월 KDI(공공투자관리센터)의 예비타당성조사 1차 중간점검회의에서 경제성이 부족하다는 분석결과에 따라 부산시는 건설비와 운영비를 줄이는 방안을 제출하였으나, 올해 3월 말 2차 중간점검회의에서 경제성(BC)이 다소 낮은 0.85로 분석되었다.
 
부산시와 국토교통부는 4월 예비타당성조사 통과 여부를 결정하는 종합평가에서 최선을 다했지만 결국 예비타당성조사를 통과하지 못했다는 설명이다.
 
시는 무엇보다도 강서지역의 급격한 교통수요 증가에 따른 대중교통난 해소와 보다 향상된 대중교통서비스 제공을 위해 하단~녹산선은 꼭 필요한 노선이라는 대전제에서 개정된 예비타당성조사 운용지침에 따라 특수평가를 통한 가점 적용과 사업계획의 일부변경을 통해 이른 시일 내에 예비타당성조사를 다시 신청, 통과되도록 시 역량을 최대한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올해 예비타당성조사와 하단~녹산선 건설사업 기본계획용역을 동시에 추진함으로써 전체 사업추진 일정도 당초 계획(2028년 준공)과 같이 차질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시는 도시철도 하단~녹산선은 서부산권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하고 앞으로 동남권 관문공항(가덕신공항) 유치와 국가사업으로 지정된 2030부산등록엑스포의 개최지 결정에도 기여할 것으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대중교통 소외지역인 서부산의 대중교통망 확충으로 도심지와 녹산산업단지, 부산신항이 연결됨으로써 산업단지 근로자들의 출·퇴근 불편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뿐만 아니라 도시철도 1호선 및 사상∼하단선(현재 건설 중)과도 연결되어 명지국제신도시 등 강서지역 주민들의 도심 접근 및 대중교통 불편도 근본적으로 해결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부산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5150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유재희 기자 유재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뉴스부산은 '당신의 이야기'를 담습니다" 일상에서 특별함까지, "당신이 지켜보는 세상"을 알려주십시오. This is newsbusan.com, an internet newspaper. NewsBusan, contains your story. Because your story is news. From your daily life to anything special, let me know the world you watch. We will put our article in the right perspective of newsbusan. 업무제휴 newsbusancom@daum.net "

뉴스부산만평
최철주강경호Kpop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