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5-23 18:14:37
기사수정



▲ [뉴스부산 포토] 충무동=어둑해지는 충무동 자갈치 포구, 넘어지는 석양이 영도 봉래산 蓬萊山(고갈산 沽渴山)을 뒤로한 채 즐비한 건물을 발갛게 물들이고 있다. 2020. 5. 22.




[뉴스부산 포토] 어둑해지는 충무동 자갈치 포구, 넘어지는 석양이 영도 봉래산 蓬萊山(고갈산 沽渴山)을 뒤로한 채 즐비한 건물을 발갛게 물들이고 있다. 계절의 여왕 5월 중순이 지났건만, 포구의 저녁 풍경이 늦은 가을 이른 초봄의 풍경마냥 생경하다. 코로나19로 심한 몸살을 앓고 있는 지구촌의 소식이 또 전파를 타고 흐른다. 조성길 시인은 이야기한다. "포구의 갈매기 세상사 등지고 / 마냥 생명줄 읊어댄다 / 돌아서니 갈 길은 그곳이건만 / 포구는 말없이 그 자리."


뉴스부산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515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강경호 기자 강경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KBS내마음의시, BICAC운영위원장, 뉴스부산닷컴대표.
    "뉴스부산닷컴은 '당신의 이야기'를 담습니다" This is newsbusan.com, an internet newspaper. NewsBusan, contains your story. Because your story is news.
    일상에서 특별함까지, "당신이 지켜보는 세상"을 알려주십시오. From your daily life to anything special, let me know the world you watch. We will put our article in the right perspective of newsbusan.

질병관리본부
뉴스부산만평
강성자라인댄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