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8-06 23:45:52
  • 수정 2020-08-06 23:47:24
기사수정



[뉴스부산] 부산시는 세입자의 주거 안정을 위해 재개발사업 임대주택 건설 비율을 상향하는 내용을 담은 '부산시 임대주택 및 주택규모별 건설비율 개정안'을 지난 3일 행정예고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7월 22일 국토교통부가 고시한 지자체별로 임대주택 비율을 정하는 '정비사업의 임대주택 및 주택규모별 건설비율'에 따르면 서울 등 수도권만 비율이 상향 조정되고, 부산 등 기타 지역은 종전과 동일하게 적용된다.


그러나 부산시는 세입자 등 주거 취약계층이 안심하고 거주할 수 있는 주거 안전망을 구축하기 위해 재개발사업(상업지역 제외) 임대주택 건설비율을 10%까지 상향하도록 추진한다.




부산지역에는 6월 기준으로 준공된 재개발 임대주택이 34개 구역 2,501세대, 건설 중이거나 예정인 재개발 임대주택이 48개 구역 4,230세대가 있다.


또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연계형 정비사업을 통해서도 총 4개의 재개발구역(감만1·감천2·우암1·우암2)에서 총 1만2,389세대의 임대주택이 공급될 계획이었으나, 최근 주택경기 상승과 공사비 추가 발생에 따른 조합원 부담 가중 등으로 3개의 재개발구역(감천2·우암1·우암2)이 일반 재개발사업으로 전환 또는 전환할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시는 양질의 임대주택 공급물량이 1만2,389세대에서 6,348세대로 급감하면서 시는 임대주택 공급 확대 정책을 불가피하게 추진해야 한다는 방침이다. 재개발구역 내 다가구주택 등이 많아 기존 세입자들의 둥지 내몰림 현상이 심각한 상황에서 소형 임대주택의 공급 확대로 서민 주거 불안을 해소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부산시는 의견청취 등 행정절차를 거쳐 개정 기준을 9월 24일부터 시행할 예정이며, 시행일 이후 최초 사업시행계획인가를 신청하는 재개발사업은 개정된 기준에 따라 전체 세대수의 10% 이상을 임대주택으로 건립하여야 한다.


김광회 부산시 도시균형재생국장은 “지속적인 정책개발로 재개발·재건축사업에 따른 서민 주거가 위협받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


뉴스부산 http://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559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강경호 기자 강경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KBS내마음의시, BICA위원장, Artist, 예술감상전문가,
    "뉴스부산'은 당신의 이야기'를 담습니다" This is newsbusan.com, an internet newspaper. NewsBusan, contains your story. Because your story is news. 일상에서 특별함까지, "당신이 지켜보는 세상"을 알려주십시오. From your daily life to anything special, let me know the world you watch. We will put our article in the right perspective of newsbusan.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만평
최철주강경호Kpop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