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8-09 23:03:16
기사수정

[뉴스부산초대석] 오늘은 시집 <세상을 핑계로>의 저자 박장호 시인의 "사람 사이"를 소개한다. 시인의 글에는 우리네 삶이 박제돼있다. 시집을 넘기면 겹겹이 포개진 '순수'의 장면들이 하나 둘 쉬운 언어로 펼쳐지며, 독자의 가슴에 잔잔히 스며든다. 시집 <세상을 핑계로>는 산골 철부지 막내 소년이었던 저자가 세상과 만나며 아름답고, 치열하고, 사랑하고, 고뇌했던 시간의 여정들을 진솔한 시어로 고백한다. 박 시인은 조선공학을 전공하고 30년간 패션기업의 CEO를 지냈다. 독실한 장로(온천교회, 부산기독인기관장회 부회장)이기도 한 시인은 이웃과 더불어 사는 기부와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뉴스부산 강경호 기자-





▲ [뉴스부산초대석] 박장호 시인 ˝하루˝ / photography by GyeonghoKang (2020-8-7)






"하루"





박장호




나무를 심는다면 여남은 그루는 심었겠지

길 따라 걸었다면 칠팔십 리 걸었겠지

독서삼매 빠졌다면 한두 명사 만났겠지


십 년 후 그 나무엔 산새들 깃을 틀고

잊고 살던 이웃 돌아보기 족한 시간

그 만남이 내 인생 바꿔놓지 말란 법 있을라고



시집 <세상을 핑계로> 제부_백두산에 올라·125




▶시인 박장호
..........................................................................

경남 함안(1955). 부산고, 부산대 조선공학과, 부산대 경영대학원. ㈜세정21 최고경영자를 지냈고, 부산중·고등학교 제33대 총동창회장을 역임했다.




뉴스부산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561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강경호 업무제휴
최원호100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