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8-09 23:34:20
  • 수정 2020-08-10 03:01:14
기사수정

▲ [뉴스부산초대석] 시인 안병근 `자갈치`, photography by Gyeongho Kang(2020-6-24)








뉴스부산초대석






자갈치




안병근(시인)



살아 내는 것이

조금은 허무하고 버거운 날은

1호선 지하철을 타고

바람이 몰아 치는

자갈치로 가자


좌판 위로

살아 펄럭이는 생명의 향연

아지메의 아우성


비린내 묻은 손에

흐르는 무거운 생존의 무게여

푸르게 푸르게 흔들려라

장엄한 생의 천막


질퍽거리는 자갈치 바닥을

오가는 이들이여

어느 것 앞에서도 무릅 꿇지 마라


알수 없는 것들이

때로는 배신 하며 절망케 하여도

길 들여진 먹이를 먹고 사는

고양이의 눈보다

당신의 장화는

보석처럼 빛나고 찬란하다


- 안병근 시집2 <풀씨의 땅>-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56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시인 안병근 시인 안병근의 다른 기사 보기
  • ■ 안병근 시인 ☞ 1957년 부산 출생, 성균관대학교 졸업, 2014년 부산가톨릭문예대전 우수상 수상, 2017년 부산가톨릭문학 신인문학상 수상, 2017년 등단, 시집 '꽃밭'(2017) '풀씨의 땅'(2020) 출간. bka2020@naver.com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만평
최철주강경호Kpop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