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04 00:01:05
기사수정

설파(雪波) 안창수 화백, '등나무(藤)와 닭'




▲ [뉴스부산ART] 설파 안창수, 등나무(藤)와 닭, 70 x 103cm, 화선지에 수묵채색




[뉴스부산ART] 여름에 들어서면 등나무는 예쁜 꽃으로 우리의 눈을 즐겁게 하며 뙤약볕을 피할 수 있는 쉼터의 단골손님으로 친숙한 나무다. 오른쪽으로 감겨 올라간 가지에 짙푸른 잎이 피고 꽃은 무리를 지어 아래로 핀다. 다른 나무와 엉키어 자라서, 갈등이라 말하기도 하지만 한편. 결속, 짙은 사랑의 꽃말을 가지고 있다. 등나무 그림은 오리, 원앙, 닭 등과 어울려 옛날부터 그림 소재로 사랑받았다.


닭은 영기가 많은 천조이자 태양의 상징으로 인식되어, 닭의 울음이 새벽을 알리는 예지적 동물로서 길조로 알려져 왔다. 특히 수탉은 남성이 갖추어야 할 조건인 처자와 가정을 보호하고 지키려는 용기와 시간의 변화를 판단하는 현명함을 모두 갖추었기 때문에 이상적 남성상으로 상징되었다. 이런 이유 등으로 닭은 문(文), 무(武), 용(勇), 인(仁), 신(信)의 5덕(德)을 갖고 입신출세와 부귀공명의 상징으로 그려져 왔다.


雪波 安昌洙(東洋畵家)



관련기사

http://www.newsbusan.com/news/view.php?idx=2367

<소개의 글에서> 설파(雪波) 안창수 화백의 작품세계는 깊고 수려하다. 그의 필력과 화풍, 상상과 집념 그리고 특출한 재능과 수려함이 어우러지는 작품을 통해 동양화의 즐거움을 느껴보시기 바랍니다. 뉴스부산 대표 강경호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575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안창수 화백(동양화가) 안창수 화백(동양화가)의 다른 기사 보기
  • 동양화가, 일본전국수묵화수작전 외무대신상, 국제서법국화가협회 주최 중국북경국제서화교류전 문화공로상 등 수상, 국립백두대간 초청 “호랑이전” 등 15회 개인전. 현재 중화미술가협회 명예이사, 일본전국수묵화 미술협회 회원 무감사, 국제중국서법국화가협회 이사겸 초대작가(동경), 전국선면예술대전 심사위원, 관설당전국서예대전 초대작가, 양산 안창수동양미술연구소.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강경호 업무제휴
신축년 새해
부산시, 가정용 저녹스보일러 설치 지원사업 추진 제13기 부산광역시 시민감사관, 30명 공개모집 (마감 1.21.) 미술치료의 이론과 실제 (그림을 통한 마음과의 대화) 겨울철 실내기온, 20℃ 유지 → "1인당 76.7kg 온실가스 감소" 부산기초학력지원센터 아이컨택, 부산미래교육원 교원 연수 부산교육청 .. 2021년 학교 현장 지원 기본계획 수립, 시행
강성자라인댄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