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09-22 23:14:21
기사수정




[뉴스부산] 부산시가 지난 4일부터 불법 사업·투자설명회 시민신고센터를 운영해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한 2건을 경찰에 고발했다.


22일 부산시가 밝힌 자료에 따르면 시는 최근 오피스텔 등을 중심으로 이루어진 모임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잇따르자 지난 4일, '미등록 불법사업자 다단계 사업설명회, 불특정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투자설명회 관련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발령했다.


이에 부산지방경찰청(청장 진정무) 및 금융감독원 부산울산지원(지원장 김수헌)과 시민신고센터를 공동으로 운영하고, 합동점검에 나서는 등 엄정 대응하고 있다고 시는 밝혔다.


지난 9월 18일까지 시민신고센터에 접수된 신고는 총 58건으로 방문판매 등 집합금지 관련 의심사항이 51건, 불법 설명회 등 집합금지 관련이 7건이었다.


부산시는 신고가 접수된 즉시 현장 확인에 나섰으며 그 결과, ▲타 시도 등록 방문판매업 6곳 ▲등록된 방문판매업 3곳 ▲미등록이 의심되는 1곳 ▲단순 의심의 경우가 41건이었다. ▲불법 설명회 등 집합금지 위반 관련 신고 7건의 경우, 모두 단순 의심 사례로 확인되었다.


시는 이 중 집합금지 명령을 위반한 것으로 의심되는 2건은 즉시 경찰에 고발 조치하고, 타 시도에만 등록되어 있던 방문판매 직접판매홍보관 6곳은 부산시 고위험시설로 추가 지정하였으며, 미등록 방문판매업이 의심되는 1곳에 대해서도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시는 또 추석 연휴 기간이 특별방역 기간으로 정해진 만큼, 불법 사업·투자설명회에 대한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유지하고, 시민신고센터 운영과 특별점검을 이어나간다는 방침이다.


한편, 부산시는 행정명령을 통해 미등록 불법사업자의 다단계 및 방문판매 사업설명회불특정 다수를 대상으로 하는 투자설명회 등 중·소규모 모임 해당 집합행위에 대한 장소제공을 금지, 위반한 사실이 발각될 경우, 즉시 고발하며 확진자 발생 시 치료비·진단검사비 등의 포괄적인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다.


뉴스부산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588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유재희 기자 유재희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뉴스부산은 '당신의 이야기'를 담습니다" 일상에서 특별함까지, "당신이 지켜보는 세상"을 알려주십시오. This is newsbusan.com, an internet newspaper. NewsBusan, contains your story. Because your story is news. From your daily life to anything special, let me know the world you watch. We will put our article in the right perspective of newsbusan. 업무제휴 newsbusancom@daum.net "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만평
최철주강경호Kpop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