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13 22:02:38
  • 수정 2020-10-14 11:51:10
기사수정

▲ [강경호 이야기] 추석 명절을 불과 3일 앞둔 지난 9월 28일 오후, 대연동 부산은행 사거리에 내걸린 현수막들. photography by KangGyeongho.




강경호 이야기


추석 명절 연휴가 지나고 도로변 걸려있던 현수막 정비와 함께 청명한 가을 하늘이 깊어간다. 그러고 보니 연휴 기간, 도로와 아파트 단지 곳곳에 내걸린 현수막이 사라졌다.


주로 정치인과 선거 때 모습을 보이던 사람들이다. 신호등과 건널목 한가운데 자리 잡고 이름 석자와 미소 띤 얼굴에 짤막한 메시지를 건네며 시민들의 눈도장을 기다리고 있다.


▲ [강경호 이야기] 추석 명절을 불과 3일 앞둔 지난 9월 28일 오후, 대연동 부산은행 사거리에 내걸린 현수막들. photography by KangGyeongho.



으레 이맘때 빠지지 않는 상투적인 현수막이라고 허투루 보거나 앝잡아 봐서는 안된다. 언론·홍보 분야 몸담았던 필자로서는 이들이 내건 현수막의 무게를 짐작하기 때문이다.


그들에게는 부담과 격식 없이 이웃과 교류할 일 년 중 몇 안 되는 기회이자, 자신을 알릴 중요한 광장이다.



▲ [강경호 이야기] 추석 명절을 불과 3일 앞둔 지난 9월 28일 오후, 대연동 부산은행 사거리에 내걸린 현수막들. photography by KangGyeongho.



따라서 현수막을 채울 문구와 디자인, 좋은 자리 선점을 위해 어느 것 하나 소홀히 할 수 없었을 것이다. 현수막으로 내걸리기까지 목표와 아이디어 구상을 위한 시간에 당사자와 주변의 노력 또한 보태졌을 것이다.


혹자는 또 코빼기도 안보이더니 슬그머니 나타난다느니 감동 없는 인사라는 둥 핀잔을 들을 수 있는데라고도 반문할 수 있다.



▲ [강경호 이야기] 추석 명절을 불과 3일 앞둔 지난 9월 28일 오후, 대연동 부산은행 사거리에 내걸린 현수막들.

▲ [강경호 이야기] 추석 명절을 불과 3일 앞둔 지난 9월 28일 오후, 대연동 부산은행 사거리에 내걸린 현수막들.



틀린 말은 아닐 것이다. 그런데 바로 이점을 무시하지 못하는 것이다. 잊고 있었던 '사라짐과 부정'의 기억보다 더 큰 '존재감'이라는 사실을.


연말연시가 얼마 남지 않았다. 추석 연휴기간 현수막에 내걸렸던 그들은 또 어떤 모습과 메시지로 지역과 이웃 앞에 나타날지.


상식과 양심의 일거수일투족(一擧手一投足)! 그들만이 알 것이다.



강경호 (문화기획자)





관련기사


.빌딩 외벽의 두 사람

www.newsbusan.com/news/view.php?idx=4846


.패자와 승자, 그 간격의 시작과 끝

www.newsbusan.com/news/view.php?idx=1900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599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강경호 업무제휴
신축년 새해
제13기 부산광역시 시민감사관, 30명 공개모집 (마감 1.21.) 미술치료의 이론과 실제 (그림을 통한 마음과의 대화) 겨울철 실내기온, 20℃ 유지 → "1인당 76.7kg 온실가스 감소" 부산기초학력지원센터 아이컨택, 부산미래교육원 교원 연수 부산교육청 .. 2021년 학교 현장 지원 기본계획 수립, 시행
강성자라인댄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