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0-14 21:57:49
기사수정

뉴스부산초대석



▲ [뉴스부산초대석] 박장호 시인 ˝이 세상 그저˝ / 무제(부분). 2015. Ink on paper. KangGyeongho






"이 세상 그저"





박장호




들길을 간다

말없이 코스모스 하늘하늘

가슴으로 저며 온다


시냇가 바위에 걸터 앉아

도란도란 흐르는

시냇물 소릴 듣는다


심지도 거두지도 아니했거늘

미안함 부끄러움 없음은

감출 수 없는

나의 본성이리니……


이 세상 귀한 것은

모두가

그저

누린다는 것



시집 <세상을 핑계로> 제5부_정작 귀한 것은·113





▶시인 박장호 ...................................

경남 함안(1955). 부산고, 부산대 조선공학과, 부산대 경영대학원. ㈜세정21 최고경영자를 지냈고, 부산중·고등학교 제33대 총동창회장을 역임했다.



뉴스부산 www.newsbusan.com





[덧붙이는 글]
[뉴스부산초대석] 시집 <세상을 핑계로>의 저자 박장호 시인의 "사람 사이"를 소개한다. 시인의 글에는 우리네 삶이 박제돼있다. 시집을 넘기면 겹겹이 포개진 '순수'의 장면들이 하나 둘 쉬운 언어로 펼쳐지며, 독자의 가슴에 잔잔히 스며든다. 시집 <세상을 핑계로>는 산골 철부지 막내 소년이었던 저자가 세상과 만나며 아름답고, 치열하고, 사랑하고, 고뇌했던 시간의 여정들을 진솔한 시어로 고백한다. 박 시인은 조선공학을 전공하고 30년간 패션기업의 CEO를 지냈다. 독실한 장로이기도 한 시인은 이웃과 더불어 사는 기부와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뉴스부산 강경호 기자-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6005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강경호 기자 강경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언론 문화 예술 분야 전문가, 문화기획자로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뉴스부산'은 당신의 이야기'를 담습니다" This is newsbusan.com, an internet newspaper. NewsBusan, contains your story. Because your story is news. 일상에서 특별함까지, "당신이 지켜보는 세상"을 알려주십시오. From your daily life to anything special, let me know the world you watch. We will put our article in the right perspective of newsbusan.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원호100
최철주강경호Kpop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