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0-11-10 15:31:16
기사수정

▲ KangGyeongho, 아(我), Calligraphy(2016)




강경호 이야기




아(我)



사업을 시작하는 후배의 요청으로 붓을 들었다. 숱이 많이 빠진 거친 수채화 붓으로 단번에 써 내려간 글씨다. 단호하면서도 조화로운 시작과 맺음 가운데, 아(我)의 주체성을 담고자 했다.


KangGyeongho, 아(我), Calligraphy(2016)



뉴스부산 대표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617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강경호 업무제휴
신축년 새해
학교폭력 실태조사 분석 결과 .. 부산교육청, 향후 추진 계획 부산시, 코로나19 예방접종 추진위원회 발족 (1.21.) 문 대통령, 외교부·문체부·중기부 ... 3개 부처 개각 (1.20.) 민원서식 큰 글자.. 3월부터 주민등록표 열람 등 5종 첫 적용 부산교육청, 우수사례 선정된 '인공지능 교육정책' 발표(1.21.)
강성자라인댄스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