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6-09 18:20:20
기사수정




[뉴스부산] 미국 금리인상 시, '한국이 금리를 인상하면 가계부채의 이자부담 증가를, '금리를 인상하지 않으면 외국인투자자금의 유입감소가 예상됨에 따라 사전에 이에 대한 대비책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나왔다.


한국경제연구원(이하 한경연)은 7일, ‘미국 금리인상 가능성과 금리인상의 경제적 영향 및 시사점’ 분석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 미 인플레이션 등 경제상황 반영 적정금리 상승 폭 1.37∼1.54%p 추정


미국의 금년 4월 전년동월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4.2%로 ‘08년 9월 5.0% 이후 13년 만에 최대치를 보인데다 IMF가 지난 4월 수정 전망한 올해 성장률도 6.4%에 달함에 따라 미국의 금리인상 시기가 앞당겨질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 출처:한국경제연구소


미국의 인플레이션율(전년동기대비 소비자물가 상승률)과 실업률, 통화량(M1) 등 경제변수로 미국의 단기국채 금리(6개월 만기 재무부 채권금리)를 설명하는 모형을 설정한 후, 미 연준의 올해 각 경제변수에 관한 전망치를 이용하여 적정 단기채권 금리를 추정한 결과, 6개월 만기 미 재무부 채권의 적정금리는 2021년 1분기 금리수준인 0.07% 대비 1.37∼1.54%p 상승하여야 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경연은 “미국 연준이 기준금리를 올리기 시작한다면, 단기국채 금리가 적정수준을 보일 때까지 인상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 미국 1.37∼1.54%p 금리상승 시→ 한국 외국인투자자금 유입 16∼18억불 감소


한경연은 미국과 한국간 금리차이(미국금리-한국금리), 원/달러 환율 예상변동률 등으로 GDP대비 외국인투자자금 순유입비율을 설명하게 하는 모형을 설정하여 미국 금리인상의 영향을 추정했다.모형에 사용된 미국금리는 6개월물 재무부 채권금리, 한국금리는 1년물 국채금리다. 


추정결과, 미국이 기준금리를 올려 6개월물 채권금리가 2021년 1분기 대비 1.37∼1.54%p 상승 시, 한국의 금리수준(1년물 국채금리)은 변동이 없을 경우로 가정했을 경우, 한국시장에서 외국인투자자금의 순유출 규모는 16~18억불에 달할 것으로 분석됐다.





▶ 한국 미국과 같은 폭 금리상승 시→ 연 가계대출 이자 25.6∼28.8조원 증가


한경연은 또 우리나라 가계대출 금리를 한국 단기 국공채금리로 설명하게 하는 모형을 추정하고, 한국의 단기 국공채금리가 미국의 적정 금리상승 폭 만큼 오를 경우의 가계대출 이자부담 증가액을 계산했다. 


계산결과, 우리나라 단기 국채금리가 미국 적정 금리인상 폭(1.37∼1.54%p)만큼 상승하면 평균 가계대출 금리는 1.54∼1.73%p 상승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금리인상에 따른 연간 가계대출 이자부담 증가액은 25.6∼28.8조원으로 추정됐다. 


여기에 금융부채 있는 가구비율(‘20년 57.7%, 통계청 가계금융복지조사)과 전체가구 수(‘19년 20.1백만 가구, 통계청 추정) 등을 이용하면, 금융부채 있는 가구당 이자부담은 220∼250만원 늘어나게 된다.





▶ 선제적 물가안정과 가계부채 연착륙, 재정안정 통한 자본유출 방지 필요


한경연은 미국이 금리를 인상할 경우 우리나라는 딜레마에 빠질 수 있으므로, 대응전략 마련에 총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봤다. 이는 미국을 따라 금리를 올리자니 막대한 가계대출 문제가 우려되고, 금리를 동결하자니 자본유출이 걱정되기 때문이다.




추광호 한경연 경제정책실장은 “과도한 민간부채를 고려했을 때 미국보다 선제적인 금리인상은 바람직하지 않으며, 재정 효율화 및 국가채무 건전성 확보에 노력하는 한편, 기업경쟁력 제고, 고용 확대 등으로 민간의 금리인상 방어력을 확충하는 것이 시급하다”라고 주장했다.


뉴스부산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7332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강경호 기자 강경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뉴스부산은 지역 중심의 여러 소식을 전하고 있습니다.
    Kang Gyeong-Ho(art director, art appreciation expert)
    newsbusancom@daum.net
    https://twitter.com/newsbusancom

  1. 1 부산시 8월말까지 가족친화인증 컨설팅 희망 기업·기관 모집
  2. 2 제1차 부산광역시 인구정책 기본계획 (2021~2025) 발표
  3. 3 [모집] 디지털성폭력 예방교육 전문강사 양성과정 교육생
  4. 4 로또 973회 당첨번호 (추첨 2021년 7월 24일)
  5. 5 [인사] 한국은행 2021년 하반기 정기인사
  6. 6 부산시, 공직자 부동산 투기 의혹 조사 결과 발표
  7. 7 신규확진자 118명... 23일 오후, 한산한 중구 광복로 금연거리
  8. 8 [공모] 부산시, '가고싶은 우리동네시장' 아이디어 공모전
  9. 9 부산시 "학교 밖 청소년 .. 교육재난지원금 10만원 지급"
  10. 10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초청 '부산미래경제포럼' 개최 (7.23.)
  11. 11 부산시 백신 2차 접종→ 누계 447,634명 (7월 22일 0시 기준)
  12. 12 부산시 신규 확진자 → 116명 (7월 22일, 오후 1시 기준)
  13. 13 코로나19위기 긴급회의 "부산시와 구·군 가용역량 총력대응"
  14. 14 부산여협, 양성평등..‘손주돌보미' 여성일자리 사업 교육 종료
  15. 15 부산국제단편영화제, 국내 영화제 최초 스페인 고야상 수상 등
  16. 16 2021 국제해양영화제, 7월 22일 개막.. 11개국 23편 상영
  17. 17 강성자라인댄스, 사랑의 미로 Linedance (Demo & Count)
  18. 18 부산궁도협회, '제27회 부산광역시 협회장기 궁도대회' 성료
  19. 19 제16회 부산여성서화작가회전 20주년 기념전 (8.2.~8.7.)
  20. 20 국내 자생지 한곳, 희귀식물 ‘선제비꽃’ ...새로운 자생지 발견
자갈치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