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7-14 15:04:54
  • 수정 2021-07-14 23:06:14
기사수정

▲ 강경호이야기=지난 2018년 8월 이른 밤, 광안리와 해운대 바다가 빤히 보이는 카페에서.




뉴스부산art = 강경호 이야기





마린 포럼



"'마린 포럼' 어때요?" "좋은 것 같은데요."


그랬다. 지난 2018년 8월 이른 밤, 광안리와 해운대 바다가 빤히 보이는 카페에서. 참 빠르다. 다음 달이면 벌써 3년이 되어간다. 어쩌다 만난 이날의 의미를 박제해 놓을 셈으로 그래도 공통분모인 '예술'에 대해 잠시 논한 기억이 난다. 의기투합은 때론 절실함과는 무관키도 하지만 공동의 지적 관심은 동질감의 형성이라는 순기능을 선사했다. 물론 민병일 박사의 멋진 '마린 포럼' 작명은 이날 막을 내렸지만.



강경호(작가, 예술감상전문가)

Kang GyeongHo (author, art appreciation expert)



뉴스부산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7563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1/1
부산시, 오는 28일 '善(선)결제 관광상품 설명회' 개최 2021년 부산청년주간 비대면 행사(10월 1일~4일, 게더타운) 부산국제록페스티벌(10월 2일 삼락생태공원) 최종 라인업 공개 뉴스부산art=보름달처럼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대구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