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7-16 02:42:09
  • 수정 2021-07-16 02:44:57
기사수정



뉴스부산=부품산업기업, 근로자, 구직자를 위한 '서부산 기계부품산업 일자리센터'가 15일 오후 4시 사하구 하단역 2번 출구 인근 ‘부산사하고용복지플러스센터’ 건물 3층에서 문을 열었다. 고용노동부와 부산시가 사업비 15억 원(구축비 2억원, 사업비 13억원)을 투입했다.


15일 부산시에 따르면 이날 개소는 시가 지난 4월 고용노동부 최대 국비 공모 일자리 사업인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에 선정되어 추진하는 사업의 일환으로 이뤄졌다.


'서부산 기계부품산업 일자리센터'의 특화된 서비스로 면접 스타일링, 직업적성검사(일자리미스매치 해소 프로그램), 기업탐방, 취업정보 제작 심리안정 및 직업탐색 프로그램을 개발 제공한다. 특히, 서부산권 부품산업 기업으로 취업해 3개월 이상 근무한 근로자에게 3백만 원의 고용장려금을 지원한다.


이날 센터 개소로 같은 건물 8~10층에 입주해 있는 '사하고용복지플러스센터'(운영:부산지방고용노동청)와 연계․협업하여 원스톱 맞춤형 취업지원서비스 제공 등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


한편, 부산시의 최대 일자리사업인 '고용안정 선제대응 패키지 지원사업'은 서부산권 부품산업 기업 및 근로자를 대상으로 2021년~2025년까지 5년간 총 406.5억 원을 투입, 6,000명의 고용창출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첫해인 2021년에는 81.3억을 투입해 3개 프로젝트, 9개의 세부사업을 통해 1,110명의 고용을 창출할 계획이다.


주요 사업내용은 먼저 '기계부품산업기업'에 대해서는 스마트공장 운영 지원(67개 사, 기업당 1,200만 원), 수출 지원(34개 사, 기업당 2,500만 원), 근무환경개선비(24개 사, 기업당 2,500만 원)와 컨설팅, 친환경부품산업 기업(진입 희망기업 포함)의 제품개발, 공정개선 등에 대한 맞춤형 지원(69개 사, 기업당 2,000만 원)이 진행된다.


또 '근로자, 실직자'에게는 ‘서부산 기계부품산업 일자리센터’를 통한 맞춤형 지원, 전문기술훈련(10개 과정)을 제공하여 신규취업과 이전직을 지원한다.


뉴스부산 http://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7578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대구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