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7-17 23:29:30
  • 수정 2021-07-17 23:38:23
기사수정


▲ [Story of Kang GyeongHo] Calligraphy and photography; Kang GyeongHo




뉴스부산art = 강경호 이야기



흘러감의 이유


"어제 친구 하나가 갔습니다." 오늘 아침, 지인으로부터 온 카톡의 첫 문장이 눈에 들어왔다. "이성의 벽이 허물어지고 / 가는 시간 가는 순서 다 없어지니 / 남녀 구분 없이 부담 없는 좋은 친구 만나 / 산이 부르면 산으로 가고 / 바다가 손짓하면 바다로 가고 / 하고 싶은 일들 마음껏 다하며 / 즐겁게 살다 갑시다. 한 많은 이 세상 어느 날 갑자기 / 소리 없이 훌쩍 떠날 적에 돈도 명예도 / 사랑 미움도 가져갈 것 하나 없는 빈 손입니다. 오늘 하루도 평안한 날이 되시길 바랍니다." 먹먹함... 그래, '지금 앞'에 존경 못할 하등의 이윤 없다. 감사합니다.



강경호(작가, 예술감상전문가)

Kang GyeongHo (author, art appreciation expert)



뉴스부산 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758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1/1
부산시, 오는 28일 '善(선)결제 관광상품 설명회' 개최 2021년 부산청년주간 비대면 행사(10월 1일~4일, 게더타운) 부산국제록페스티벌(10월 2일 삼락생태공원) 최종 라인업 공개 뉴스부산art=보름달처럼 풍성한 한가위 되세요
대구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