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07-22 00:05:17
  • 수정 2021-07-22 00:08:44
기사수정

▲ 뉴스부산=부산시는 오늘(7월 21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가 3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박형준 부산시장은 이날 오전 9시, 7층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위기 총력대응 16개 구군 단체장 긴급 영상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사진=부산시


뉴스부산=부산시는 사회적 거리두기가 오늘(7월 21일)부터 3단계로 격상된 가운데 형준 부산시장은 이날 오전 9시, 7층 영상회의실에서 코로나19위기 총력대응 16개 구군 단체장 긴급 영상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는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격상 ▲역학조사 인력지원 ▲선별진료소 폭염대책 ▲방역수칙 이행력 확보를 위한 특별점검기간 운영 ▲축제·행사 취소·연기 ▲공직사회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 ▲방역수칙 준수 시민 홍보 협조 등 코로나19 확산세 저지를 위한 대책 및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상 확대에 따른 차질없는 추진을 위한 논의가 진행됐다.


특히 이번 주말 예정되어있는 대형 콘서트 개최에 대한 해운대구의 우려에 대해, 박 시장은 시민들의 안전 확보 및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최우선으로 하여 중수본의 명확한 지침 등이 내려오는대로 적극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 시장은 이 자리에서 지난해 2월 부산지역에서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이래 최대 위기라는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고 시와 구·군의 보유 인력과 자원 등을 총동원하여 이 위기를 조기 극복하자고 당부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세 차단과 병행하여, 예방접종이 계획된 일정대로 차질없이 추진될 수 있도록 코로나19 최일선인 구·군 단체장에게 협조 요청하였으며, 시민 불편을 줄이고 방역 현장의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하여 보다 더 적극적인 소통을 통한 구·군과의 경계없는 협력도 약속했다.


이에 김우룡 구청장·군수협의회 회장(동래구청장)도 "그동안 방역전선의 최전방은 중앙정부가 아니라 시와 구·군의 몫이였다"면서, "코로나19 현 위기 상황을 시와 구·군이 함께 손을 잡고 위기를 헤쳐나가 이번 4차 대유행을 조기 진압하는데 총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부산시는 상황이 더욱 악화될 경우, 최고 수준인 거리두기 4단계로 격상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뉴스부산 http://www.newsbusan.com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7614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대구탕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