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1-11-14 18:05:39
기사수정

뉴스부산art=강경호 이야기



▲ 강경호이야기=우리 동네 아저씨 / Photo = KANG GYEONGHO | Nov 13, 2021






우리 동네 아저씨




우리 동네 아저씨가

늦가을 어느 오후

동네 가게 앞 길목을 쓸고 있다.

야무지게 만든 싸리빗으로

떨어져 나뒹구는 노란 낙엽을


어느새 초겨울의 문턱이다.



Nov 13, 2021


글·사진=강경호(작가, KBS내마음의시)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