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1-30 23:58:43
기사수정

▲ [Story of KANG GYEONGHO] 자신의 첫 개인전 ˝중년의 꿈을 그리다˝(2020. 6. 16~ 28. 금련산갤러리) 전시실 앞에서 박영식(PARK, YOUNG-SIK) 작가.




뉴스부산art = 강경호 이야기



허기진 회화 작업에 몰두했었죠


늦은 밤 불 꺼진 연구실 창 너머 반짝이는 작은 불빛들이 층층이 건물을 수놓고 있다. 도심 밤 풍경이 담긴 거대한 캔버스가 눈앞에 펼쳐진다.


지지난해 6월이었다. 서양화가 박영식(PARK, YOUNG-SIK)은 퇴직 후 인생 2막의 첫 개인전을 가졌다. 이날 전시는 도심 야경 등 자연과 현대가 공존하는 센텀시티의 어제와 오늘을 담았다. 산업디자인을 전공한 그가 그동안 허기진 회화 작업에 몰두하며, 감성과 직관으로 지난 시간 오갔을 수많은 붓칠과 일기장을 쓰듯 그려 둔 작품도 함께 선보였다.


▲ 뉴스부산art = 박영식 작가 내외



"작품 스타일을 소개해 달라"는 필자에게 "이찬용, 홍경표, 신홍직 작가의 스타일을 좋아한다"라고 밝힌 그는 아내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그리고 여동생이 사준 아크릴 물감으로 생애 첫 공모전을 수상하던 날을 잊지 못한다며 이제 시작하는 작가로서 노력하겠다는 겸손함과 각오도 내비쳤다.


그의 '감사와 겸손'의 자세는 작품 속 두터운 물감 옷을 입고 선 보였던 '자연과 현대가 공존하는 센텀시티의 어제와 오늘'처럼 끊이지 않는 창작의 불씨가 되는 자양분이 되리라 기대해본다.


Jan 30, 2022


Story of KANG GYEONGHO

강경호(아티스트, 예술감상전문가)




▶관련기사

http://www.newsbusan.com/news/view.php?idx=5543


▲ 강경호이야기 = 박영식(PARK, YOUNG-SIK) 첫 개인전 ˝중년의 꿈을 그리다˝(2020. 6. 16~ 28. 금련산갤러리)에서 작가 내외.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정담은감자탕(주문)
서화디자인=강경호이야기=캐리
@블랙마리오-최철주-뉴스부산배너
윤 대통령,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갈라 만찬 참석 윤 대통령, 한-호주 정상회담… 가치연대·북 비핵화 등 협력 정부지원 재난극복 긴급지원금 "스미싱 문자 주의 안내" 구비문학 자료수록 '부산구술문화총서' 총15권 10년 만에 완간 부산명장도서관, 대학생 책 읽어주기 봉사단 발대식 부산체고 럭비부, 제75회 전국종별럭비선수권 고등부 ‘우승’ 2030부산세계박람회 유치기원 "제15회 부산항축제" 2일 개막 17회 부산국제매직페스티벌 ‘매직컨벤션’ 개최 (7월 2일~3일) 몰입형 미디어아트 전시관 ‘아르떼뮤지엄 부산’ 2023년 개관 2021년 도시계획현황 통계 조사⋅발표 7월부터 "주택용, 일반용 도시가스 요금 1.11원/MJ 인상" 부산현대미술관장에 '강승완 전 국립현대미술관 학예연구실장'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
google.com, pub-9778884626677934, DIRECT, f08c47fec0942fa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