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22-05-25 00:47:42
기사수정


▲ [Story of KANG GYEONGHO] 밑동 은행나무. 2022-5-25



뉴스부산art



밑동 은행나무


둥치만 남긴 채 잘려 나간 은행나무에 5월의 신록이 피고 있다 지나는 길 잠시 쉼터라 여겼었는데 이 어쩔꼬 고마움과 미안함에


May 25, 2022


Story of KANG GYEONGHO

강경호(아티스트)


0
기사수정
저작권자 ⓒ뉴스부산, 무단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