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0-30 00:23:23
  • 수정 2019-10-30 00:45:15
기사수정









뉴스부산사람들 - 박진우 한의사의 건강이야기




(20) 코의 병



코는 기관지, 피부까지 아울러 호흡계로 폐에 배속한다.


흔히 볼 수 있는 비염은 감기에 자주 걸리거나 잘 치료되지 않아서 오래 가든지, 체질적으로 호흡계가 약하고 속에 열이 많거나 찬기운이 있어도 생길 수 있다.


비염에 걸리면 코가 자주 막히고 콧물이 잘 생기며, 콧물이 목으로 넘어가기도 하고, 심하면 냄새도 잘 맡지 못하게 된다.


가끔은 코의 신경을 압박하여 현기증과 두통을 일으키기도하고, 알레르기성인 경우에는 코주변 뿐 아니라 눈까지 가려우며 눈의 충혈이 오기도 한다.


축농증은 만성비염이 진행되어서 잘 생기는데, 코주위 뼈속에 고름이 고이는 것으로 냄새를 잘 맡지 못하고 두통과 피로를 쉬이 느끼게 된다.


그 외에도 코에 통증이 있거나 비염이 아니면서 코가 막히기도 하는데, 어떤 경우든지 호흡계를 강화시키면서 폐기운을 소통시키는 적절한 한방요법을 사용하면 비교적 예후가 좋은 편이다.


생활중에는 술과 담배는 물론이거니와 찬 음료수나 인스탄트식품 등을 삼가하고 폐기운을 기를 수 있는 운동을 병행하면서 특히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하고, 또 감기에 걸리게 되면 빨리 나을 수 있도록 조처를 잘 한다면 콧병으로 심하게 고생하지는 않을 것이다.


박진우(광진한의원 원장) dorim2129@hanmail.net



☞ 관련기사, 박진우 한의사 건강이야기(19) 귀의 병
-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4034






[덧붙이는 글]
'당신의 이야기를 담는 인터넷신문' 뉴스부산(www.newsbusan.com)은 지난 6월 12일부터 매주 수요일 박진우 한의사(광진한의원 원장)의 [박진우 한의사의 건강이야기]를 게재하고 있다. 오늘은 스물 번째로 '코의 병'에 대해 이야기한다. 박 원장의 간결한 진단을 통해 그동안 우리가 '잘못 알고 있었던 건강 상식'과 '건강한 삶에 대한 실천적 사항' 등을 점검해보는 `자기건강코너`가 되기를 기대한다. - 강경호 기자 -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4061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한의사 박진우 한의사 박진우의 다른 기사 보기
  • ■ 한의사 박진우(광진한의원 원장) ☞ 행복한 삶에 관심을 두며, 그의 실천적 행위로 정신적.육체적 수련을 다양하게 실험하고 있다. 지난 1990년 11월, 부산 수영구 무학로9번길(광안동)에서 광진한의원을 개원했다. 이웃과 함께 하는 침술 봉사활동 등을 펴오고 있다.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최원호 자기경영
강범호 포토 PHOTO
최신뉴스더보기
확대이미지 영역
  •  기사 이미지 전국경제인연합회, 김우중 회장 타계 관련 추도사 [전문]
  •  기사 이미지 전경련 "김우중 회장, 우리나라 산업화 세계화 이끈 선구자"
  •  기사 이미지 BICAC2019, 김채원 어린이 '푸른 숲의 나무도시'
배이유의 단편소설
박진우 한의사의 건강이야기
뉴스부산ART
뉴스부산만평1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