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메일전송
  • 기사등록 2019-12-10 16:09:02
기사수정




[뉴스부산]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는 10일, 지난 9일 숙환으로 별세한 김우중 전 대우그룹 회장에 대한 추도사를 전경련 홈페이지 발표문을 통하여 밝혔다. 다음은 '전경련 김우중 회장 타계 관련 추도사(전문)'이다.



대한민국을 세계로 이끄신 김우중 회장님을 기리며


김우중 회장님


먼 곳에서 들려온 애통한 소식에 밀려드는 슬픔을 주체할 길이 없습니다. 늘 재계의 큰 어른으로 남아 계시리라 믿었습니다. 언제나 변함없이 한국경제를 지켜 주실 것만 같았습니다. 이렇게 황망히 저희 곁을 떠나시니 애달픔과 안타까움만 남아 허전함이 더해가는 하루입니다.


돌이켜보면, 앞날을 먼저 내다보시고 앞서 가신 회장님이 떠오릅니다.


만 30세, 가난이 당연했던 그 시절, 기업을 손수 일구시고 해외를 무대로 글로벌 기업을 키우셨습니다. 가장 먼저, 가장 멀리 세계로 발을 딛으시고는 몸소 무에서 유를 창조하는 길을 보여 주셨습니다. 좁은 이 땅에서 벗어나면 세계에 희망이 있다던 큰 뜻을 저희는 잊지 않고 있습니다. “세계는 넓고 할 일은 많다”던 말씀에 많은 기업인들과 청년들이 두려움 없이 해외로 나갈 수 있었습니다. 그런 시작이 결실을 맺어 지금 우리나라는 5대양 6대주를 누비는 글로벌 교역 국가로 우뚝 서 있습니다. 세계 7대 무역국이 된 지금도 회장님의 깊은 뜻은 변함없이 저희 마음속에 아로새겨져 있습니다.


진실한 기업가로서 늘 국민을 사랑하시던 청년이었습니다.


기업이 만드는 제품으로 국민들이 불편을 겪을까 걱정하시며 품질 제일주의를 선언하셨습니다. 완벽한 제품을 위해 직원들과 숙식을 함께하신다는 소식이 들려온 때도 그 즈음이었던 것 같습니다. 튼튼하고 견고한 제품을 만들겠다는 회장님의 강한 의지는 당시 신선한 충격으로 회자되고 있습니다. 싸게 만들어 많이 팔기에만 바빴던 시절, 품질을 최우선으로 하는 당신의 철학은 우리나라 제조업의 체질을 근본적으로 바꾸어 놓았습니다. 수출의 기준이 양에서 질로 바뀌는 중요한 변화의 시작이었습니다. 이러한 노력들로 기업인의 노벨상이라 불리는 ‘국제기업인상’을 아시아 최초로 수상하신 바 있습니다.


나라가 어려움에 처하면 국가를 위해 모든 것을 바치셨던 헌신적인 애국자이셨습니다.


외환위기 당시 회장님께서는 수출이 위기 극복의 열쇠라 여기시고 해법을 제시하셨습니다. 전경련 회장단 회의에서 각 그룹들을 설득하신 후, ‘경제위기 타개를 위한 경상수지 흑자 확대방안’이 마련되었습니다. 당시 위기 상황에서 한국이 돈을 갚을 수 있다는 것을 전 세계에 알리기 위한 헌신도 마다하지 않으셨습니다. 미국, 일본, 독일, 프랑스 등 선진국을 시작으로 한국경제설명회가 개최되었으며 외환위기 이후 한국의 경제개혁 성과가 전 세계에 알려졌습니다. 회장님의 열정으로 선진 기업들과 세계 금융기관에서 긍정적인 평가가 시작됐습니다. 대외 신인도 향상은 빠른 위기 극복으로 이어져 경제활력 회복의 토대가 되었음을 누구도 부인할 수 없습니다.


경제 외교관으로서 민족의 미래를 위한 큰 꿈을 꾸셨던 분이셨습니다.


1980년대 국가간 통상마찰이 커져갈 시기, 통상사절단 민간 대표로 몸소 뛰시면서 선진국과의 무역 분쟁을 최소화하는데 앞장 서셨습니다. 갈등은 줄이면서도 교역 수준을 높일 수 있는 단계적 조치들이 마련되었습니다. 회장님의 세계 무역에 대한 열정에는 북한도 예외일 수 없었습니다. 직접 북한을 방문하시고 한민족의 미래를 위해 남북 경제 협력의 큰 흐름을 만드셨습니다. 남북교류가 어려웠던 시절, 북한과의 경제인 교류를 시작하셨고 지금도 그 연결고리는 이어져 내려오고 있습니다. 회장님의 고귀한 뜻이 한반도 전역에 퍼지는 그 날이 바로 민족의 염원인 통일을 이루는 날이 될 것입니다.


우리 사회의 어른으로서 어려운 이들을 보듬고 미래를 키우셨던 마음 또한 잊을 수가 없습니다.


소외된 이웃들과 늘 함께하시면서 가난한 이들에게 도움의 손길을 내미셨습니다. 오지와 낙도에 주민들을 위한 병원을 지으시고 어려운 사람들과 아픔과 삶을 함께하셨습니다. 젊은이들의 미래를 위한 배려도 남다르셨습니다.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이 학업의 꿈을 잃지 않도록 길을 열어 주셨고 학업 이후에도 청년들이 좌절하지 않도록 글로벌청년사업가들을 손수 키우셨습니다. 젊은이가 미래 주역이 되는 시대가 회장님의 손길을 따라 다가오고 있습니다.


김우중 회장님


지금 우리 경제는 큰 어려움에 처해 있습니다. 세계 시장에서 수출로 살아가던 대한민국의 입지가 줄어들고 있습니다. 한반도 주변 4대 강국과의 원만한 공존이 불확실해지고 있습니다. 그 어느 때보다도 회장님의 혜안과 경험이 절실히 필요한 때입니다. 전 세계를 누비시며 답을 찾으셨던 회장님의 빈자리가 더 크게 느껴지는 이유입니다. 이제는 더 이상 뵐 수 없다는 생각에 그리움만 커져갑니다.


회장님께서 걸으셨던 길은 도전과 개척의 역사였습니다. 아무도 가지 않은 길을 걸으신 회장님의 첫 발걸음으로 세계 속의 대한민국이 될 수 있었고 대한민국에서 세계를 바라볼 수 있었습니다. 알래스카에서 아프리카까지 구두와 서류가방만으로 세계 곳곳을 누비셨던 회장님의 발걸음은 대한민국의 역사와 함께할 것입니다. 우리나라가 일류 강국으로 우뚝 서게 된다면 그것은 회장님의 첫 걸음 때문임을 우리는 기억할 것입니다.


부디 과거 힘드셨던 짐 다 내려놓으시고 편안히 잠드시기 바랍니다.


2019. 12. 10.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허창수


뉴스부산 www.newsbusan.com





관련기사

. 전경련 "김우중 회장, 우리나라 산업화 세계화 이끈 선구자"

-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4256



0
기사수정

다른 곳에 퍼가실 때는 아래 고유 링크 주소를 출처로 사용해주세요.

http://newsbusan.com/news/view.php?idx=4257
기자프로필
프로필이미지
    강경호 기자 강경호 기자의 다른 기사 보기
  • KBS내마음의시, BICAC운영위원장, 뉴스부산대표.
    "뉴스부산은 '당신의 이야기'를 담습니다" 일상에서 특별함까지, "당신이 지켜보는 세상"을 알려주십시오. This is newsbusan.com, an internet newspaper. NewsBusan, contains your story. Because your story is news. From your daily life to anything special, let me know the world you watch. We will put our article in the right perspective of newsbusan. 업무제휴 newsbusancom@daum.net "

나도 한마디
※ 로그인 후 의견을 등록하시면, 자신의 의견을 관리하실 수 있습니다. 0/1000
  1. 1 제35회 영도구-황포구 한중청소년 홈스테이 개최
  2. 2 해운대구어린이집연합회, '2020 희망출발 함께 한 데이(DAY)'
  3. 3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조사대상 유증상자 3명 음성
  4. 4 부산시 무슬림 친화 환경 조성으로 올해 무슬림 15만 명 유치
  5. 5 2020년 부산시 축제 일정 "수요자 원하는 축제로 거듭나겠다"
  6. 6 2020년 신년 축시, 김 철 "다 함께 뒹굴자 새 해를 안고"
  7. 7 부산시 '우리사주형 택시' 협동조합택시 출범
  8. 8 초량 부산고등학교 입구 노상공영주차장, 2월11일부터 폐지
  9. 9 [나눔] 부산 자비원, 좌천동에 사랑의 양곡 전달
  10. 10 [동구] 부산진교회, 128주년 맞이 이웃사랑 나눔 행사
  11. 11 [사하구] 제2기 여성친화주민참여단 “드림우먼", 31일 마감
  12. 12 [북구] 건설기계조종사 면허증 ‘전자식 카드발급시스템’ 도입
  13. 13 [청조] 고문단 간담회, "너나 없이 모든 동문 지혜 모으자"
  14. 14 청조22회 졸업50년 "반백년만의 만남 속에 또 하나의 의미"
  15. 15 AFC U-23 후반49분 이동경 왼발! 요르단 잡고 22일 호주와 4강
  16. 16 최우영의 로맨스그레이(10) 7080 Live - 님이 오는 소리
  17. 17 강성자라인댄스 "Get up, Get up, Get busy Linedance"
  18. 18 강성자라인댄스 With, 꽃바람 Linedance (Beginner)
  19. 19 [공개모집] 부산시교육청 임기 2년의 시민감사관 10명
  20. 20 특별기고, 좋은강안병원 이사장 구정회 "일의 재미와 의미"
[나눔] 부산 자비원, 좌천동에 사랑의 양곡 전달 [동구] 부산진교회, 128주년 맞이 이웃사랑 나눔 행사
모바일 버전 바로가기